수도권 > 서울

서대문구, 환경·노동·문화·복지 '인권지표' 개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11 11:55:48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서울 서대문구청. (사진=뉴시스 DB)
【서울=뉴시스】배민욱 기자 = 서울 서대문구(구청장 문석진)는 전국 기초지방자치단체 최초로 '인권지표'를 개발했다고 11일 밝혔다. 광역지자체까지 포함하면 광주광역시에 이어 전국 두번째다.

서대문구 인권지표는 ▲자유로운 소통과 민주적 참여를 위한 4개 지표 ▲인권지향적 생활환경 조성을 위한 8개 지표 ▲사회적 약자 인권증진을 위한 9개 지표 ▲구민의 행복한 삶 실현을 위한 15개 지표 ▲누구나 누리는 문화와 교육을 위한 7개 지표로 이뤄져 있다.

보행환경 개선도, 안전한 먹거리 보장, 아동 돌봄과 보호, 장애인 문화활동 지원, 폭력과 학대로부터의 구제, 일과 가정의 양립, 치매 조기검진, 도서관 접근도, 청소년 학습 다양성 강화 등 총 43개의 세부사항으로 구성돼 있다.

구는 실천 과제로 행정에 자유롭게 참여하고 행정 정보를 알 권리 보장, 모두에게 안전하고 균등한 이동권 보장, 재난 없는 안전한 도시 조성, 차별 없이 함께 살아갈 수 있는 장애인 인권보장 등 16개를 설정했다

구는 12월까지 98개 세부지표에 따른 실천방안을 마련해 내년 1월부터 본격적으로 실천하고 이를 매년 점검·평가할 계획이다.


mkba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