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文대통령, 개별기록관 논란에 격노…"지시한적 없고 원치도 않아"(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11 11:58:35
文대통령 "왜 우리 정부에서 시작됐는지 모르겠다"
"文대통령, 보도 보고 당혹스럽다며 불같이 화내"
靑 "개별기록관 건립, 국가기록원이 판단할 것"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서울 성북구 한국과학기술연구원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2019.09.10. photo1006@newsis.com

【서울=뉴시스】 안호균 김태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국가기록원에서 개별 대통령기록관 건립을 추진하는 것이 논란이 되자 "지시한 적이 없는데 왜 우리 정부에서 시작되는 것인지 모르겠다"며 크게 화를 낸 것으로 확인됐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1일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문 대통령은 '개별기록관 건립을 지시하지 않았으며, 그 배경 이해하지만 왜 우리 정부서 시작하는지 모르겠다'며 해당 뉴스 보고 당혹스럽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또 "문 대통령은 나는 개별기록관 원하지 않는다고 단호한 어조로 말했다"며 "(개별기록관 건립이 논란이 되자) 당혹스럽다며 불같이 화를 냈다"고 전했다.

그는 "국가기록원에서 이 문제에 대해 (문 대통령에게) 설명한 것으로 안다. 필요에 의해서 증축할지, 신축할지 판단했을 것"이라며 "(문 대통령은) 그 배경은 이해하지만 왜 우리 정부서 시작하는 것인지 모르겠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청와대는 개별기록관 건립을 계속 추진할지 여부는 국가기록원이 판단할 문제라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국가기록원 개별기록관 추진 보도와 관련해 '국가기록원의 필요에 의해 추진한 것으로 국가기록원이 판단할 사안'이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개별기록관 건립이 백지화되는 것인가'라는 질문에는 "그것은 국가기록원에서 결정할 것 같다"며 "중요한 것은 (개별기록관이) 대통령이 원해서 건립하는 게 아니라는 점"이라고 답했다.

그는 "지금 마치 대통령이 지시를 해서 청와대와 대통령의 필요에 의해 개별기록관이 만들어지는 것처럼 보도가 되고 있다"며 "야당도 그런 주장 하고 있어서 그 부분에 대해서 (문 대통령이) 말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은 전날 개별 대통령기록관 건립을 통해 기존의 대통령기록물 통합관리를 통합-개별 관리 체계로 전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국가기록원은 예산 172억원을 들여 부산 또는 경남 양산에서 가까운 곳에 문 대통령의 개별기록관을 설립하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세종시에 있는 통합대통령기록관의 사용률이 83.7%에 달해 증축 또는 기록관 신축이 필요하다는 이유다.

국가기록원은 개별 기록관을  신축하는 것이 기존 통합기록관을 증축하는 것보다 적은 예산이 들고 전직 대통령의 열람권 보장, 기록물 관리의 신뢰성 회복, 기록물의 활용 측면에서도 유익하다는 입장이다.

ahk@newsis.com, kyustar@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