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중국

미중 관세전쟁 속 中진출 美기업들 중국 탈출 가속화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11 16:03:43
중국 美상공회의소, 333개 中진출 美기업 조사
中시장 접근 제한이 최대 난제…지적재산권 보호 2위
트럼프 대통령 강조 美 제품 수입 확대는 3위로 밀려
associate_pic
【칭다오(중국 산둥성)=AP/뉴시스】지난 5월8일 중국 동부 산둥(山東)성의 특별무역지구에 설치된 미국과 중국 국기를 담은 게시판 앞을 사람들이 지나가고 있다. 미국과 중국 간 무역전쟁이 계속되면서 중국에 진출한 미국 기업들의 중국 탈출이 가속화되고 있는 것으로 상하이 주재 미 상공회의소가 공개한 조사 결과에서 나타났다고 CNBC가 11일 보도했다. 2019.9.11
【서울=뉴시스】유세진 기자 = 미국과 중국 간 무역전쟁이 계속되면서 중국에 진출한 미국 기업들의 중국 탈출이 가속화되고 있는 것으로 상하이 주재 미 상공회의소가 공개한 조사 결과에서 나타났다고 CNBC가 11일 보도했다.

조사 대상의 4분의 1이 넘는 26.5%가 지난 1년 사이 당초 중국에 투자하려던 계획을 다른 지역으로 바꾸었다고 답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조사 때의 6.9%에서 크게 증가한 것이다. 특히 기술 분야와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 서비스 산업에서의 투자처 변경이 두드러졌다.

상하이 미 상공회의소는 PwC와 함께 333개의 회원사를 대상으로 지난 6월27일부터 7월25일에 걸쳐 조사를 실시했다. 이 기간은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무역협상을 재개한다는데 합의했으며 서로 보복 관세를 부과하는 관세전쟁이 다시 격화되기 전이었다.

미 기업들은 또 중국 시장 접근에 대한 규제로 중국에서 영업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답했다. 미-중 무역협상에서 가장 중요한 것을 묻는 질문에 40%가 넘는 미국 기업들은 중국 시장에 대한 접근 기회 확대가 가장 중요하다고 답했다. 그 뒤를 이어 28%가 지적재산권 보호라고 응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더 많은 미국 제품, 특히 농산품을 구매하라고 압박하고 있는 것과 달리 중국이 미국 제품 구매를 더 늘려야 한다는 응답은 14.3%로 3번째에 그쳤다.

또 전체 응답자의 절반이 넘는 56.4%의 기업들은 중국 시장에 접근하기 위한 라이센스를 얻는 것이 쉽지 않다고 말했다.

무역협상이 타결될 기미를 보이지 않는 가운데 2019년은 미국 기업들에 힘겨운 한 해가 될 것이며 그럴 경우 2020년은 더 힘들어질 것이라고 미 기업들은 말했다.


dbtpwl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