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경남

함양군 ‘산양삼 특화산업 진흥센터’ 유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11 16:28:06
내년도 예산안에 기본·실시 설계비 5억원 반영
엑스포 개최 이후 국내 산양삼 종합관리
associate_pic
【함양=뉴시스】 경남 함양군청
【함양=뉴시스】정경규 기자 = 경남 함양군에 국내 산양삼 산업을 총괄할 ‘산양삼 특화산업 진흥센터’가 들어선다.

함양군은 산양삼의 생산·가공·유통 등의 산업화 지원 전문기관인 ‘산양삼 특화산업 진흥센터’ 조성사업이 내년도 정부예산안에 신규 반영됐다고 11일 밝혔다.
 
기본·실시설계비 5억원이다.

산양삼 특화산업 진흥센터에는 2022년까지 국비 총 99억원이 투입돼 산업화지원동과 시험분석동, 채종포 등의 시설이 들어설 계획이다.

산양삼 재배 면적이 전국에서 가장 큰 함양군은 우리나라 산양삼 산업을 이끌고 있으며 세계적인 산양삼 산업의 메카로 자리잡기 위해 2020년 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 개최를 준비하고 있다.

 2020 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를 비롯해 산삼주제관, 홍보관, 가공시설 등의 기반시설을 활용한 산업 활성화로 국가경쟁력 확보 가능성이 높으나 홍보, 생산, 유통 중심으로 청정 산양삼 생산을 위한 시험평가, 품질인증 등의 연구시설과 종합관리체계는 부재한 현실이다.

 군은 연구기능을 보완하고 산양삼 산업의 생산·연구·가공·유통·홍보를 원스톱으로 통합 지원할 ‘특화산업 진흥센터’ 설립의 필요성이 대두됨에 따라 유치를 위해 전방위적 활동을 펼쳤다.

이번에 새롭게 정부예산안에 반영된 산양삼 특화산업 진흥센터 조성사업은 2020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의 주요시설과 연계한 산양삼 산업종합기구를 설치하는 사업이다. 산양삼 산업화 지원 및 임업인 소득 증대와 함께 산양삼 사업 다각화 및 국민건강 증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지리산 권역 함양 산양삼의 특성화 및 산업화 촉진하고 기존 함양군에 설립된 산양삼 전시관과 테마공원 등과 연계한 시너지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서춘수 군수는 “'포스트 엑스포'를 위해서는 국가 단위의 연구기관 유치가 반드시 필요했다”며 “이번 산양삼 특화산업 진흥센터 유치를 통해 함양군이 전세계 산양삼 산업의 중심지로 우뚝 설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jkgyu@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