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충북

한국당 충북도당, 가스안전공사 사장 철저 수사 촉구(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11 19:10:43
공사 "공헌 사업, 지역사회 발전·상생 위한 당연한 책무"
associate_pic

【청주=뉴시스】천영준 기자 = 자유한국당 충북도당은 11일 김형근 한국가스안전공사 사장의 사회공헌활동기금 부정 사용 의혹과 관련해 내년 총선을 겨냥한 사전 선거운동이 의심된다며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충북도당은 이날 성명을 통해 "김 사장은 문재인 정권의 혜택을 받은 지역의 대표적인 낙하산 인사다. 회사 자금을 부정하게 사용한 의혹이 지난해 국정감사를 시작으로 끊임없이 나오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김 사장이 잠재적인 총선 후보군이고, 가스안전공사가 공공기관임을 감안하면 이 사안은 개인 일탈로 쉽게 넘어갈 수 있는 문제는 아니다"고 지적했다.

충북도당은 "김 사장이 특정 지역과 단체에만 지원했다는 점을 미뤄 볼 때 사전 선거운동을 했다는 합리적 의심을 지울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검찰 수사를 통해 김 사장 관련 의혹이 낱낱이 밝혀지길 바란다. 문재인 정권이 말하는 정의롭고 공정한 사회가 이뤄지길 고대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한국가스안전공사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지역 공헌사업'은 지역사회 발전·상생을 위한 지방 이전 공공기관의 당연한 책무"라고 밝혔다.

공사는 "이 사업은 지역발전을 위한 사회적 책무를 다하기 위한 정당한 행위였다"며 "예산 집행과 관련한 개인적인 부정 사용은 추호도 없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난 9개월간 반복한 경찰 조사로 공사의 주요 임무인 국가 가스안전 관리 업무 수행에 큰 지장을 초래했다"며 "향후 관련 기관의 신속하고 현명한 판단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충북지방경찰청은 지난 10일 업무상 배임 등의 혐의로 불구속 입건한 김형근 사장과 간부 직원 6명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이들은 지난해 한국가스안전공사 사회공헌활동자금 3억5000여만원 중 일부를 지출 명목과 다르게 특정 지역에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yjc@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