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충북

딱딱한 학교가 학생 친화공간으로…충북 '뉴 스페이스' 사업 순조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12 08:01:33
시범사업 대상 7개교 속속 공사 완료
도내 22개 초·중·고에 확대 운영
associate_pic
【청주=뉴시스】 인진연 기자 = 공사를 마치고 새롭게 마련된 충북 단양중학교 뉴스페이스 공간 모습. 2019.09.12 (사진=충북교육청 제공)photo@newsis.com
【청주=뉴시스】인진연 기자 = 충북도교육청이 기존 학교의 공간 재구조화로 행복·감성 공간을 창출하는 '뉴 스페이스(New Space)' 사업이 본궤도에 올랐다.

지난해 시범사업으로 선정된 학교들의 뉴스페이스 공간이 속속 모습을 드러내고, 올해 2회 추경예산도 도의회를 통과해서다.

12일 도교육청에 따르면 시범사업 대상으로 선정된 학교는 사직초, 석성초, 평곡초, 수곡중, 단양중, 제천여중, 일신여고 등 7곳의 공사가 이달 마무리된다.

이 학교들은 교실 공간 조성과 공용공간 조성에 각각 5000만 원의 시설비를 지원받아 기존의 공간을 자유롭게 쉬거나 책을 읽거나 놀 수 있는 복합공간으로 조성했다.

공사를 완료한 학교의 뉴스페이스 공간은 쉬는 시간마다 학생들의 사랑방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올해 도의회 2회 추경에서도 도내 초·중·고 22개교에 68억 347만원의 뉴스페이스 사업예산이 통과하면서 더 많은 학생이 혜택을 보게 됐다.

대상 초등학교는 청남초, 충주금릉초, 달천초, 동광초, 삼양초, 부용초, 진천상산초, 죽리초, 무극초, 가곡초 등 10곳이다.

중·고교는 원평중, 탄금중, 중앙탑중, 대제중, 단양중, 충북고, 운호고, 세명고, 보은여고, 옥천고, 형석고, 음성고 등 12곳이다.

이들 학교에는 평균 3억원 가량의 공간 리모델링 예산이 지원된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이번 사업은 교실이나 로비, 복도, 연결통로 등 정형화된 공간을 자유롭게 쉬거나 책을 읽는 공간, 놀이 공간, 학생 작품 등을 전시할 수 있는 복합공간으로 만드는 것이 핵심"이라며 "새롭게 꾸민 학교 공간이 학생들의 창의성과 협업능력을 계발하는 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inphot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