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광주/전남

화순서 청소미화원 출근 뒤 숨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12 11:45:12
【화순=뉴시스】변재훈 기자 = 추석 전날 거리 청소를 위해 출근한 환경미화원이 숨져 주위를 안타깝게 하고 있다.

12일 전남 화순경찰서 등에 따르면 오전 6시30분께 화순군 화순읍사무소 앞에서 환경미화원 김모(58)씨가 쓰러졌다는 신고가 소방당국에 접수됐다.

김씨는 119구조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김씨는 이날 새벽 출근해 청소미화 준비를 마친 뒤 우연히 만난 지인과 대화를 나누다 쓰러진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평소 지병이 있었다'는 유족 진술과 주변 폐쇄회로(CC)TV 영상을 통해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또 부검을 의뢰해 사인을 규명할 방침이다.


wisdom2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