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북미 실무협상' 가시화에 韓美 정상외교 잰걸음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13 14:05:26
文 대통령 22~26일 訪美…유엔총회·한미회담 적극 행보
유엔총회 李총리 검토하다 北 담화 후 대통령 참석 결정
트럼프, 볼턴 경질 후 대북 유화 메시지…대화재개 군불
"리비아식 모델 언급 매우 큰 잘못"…북미 정상회담 의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지난 6월30일 판문점 남측 지역으로 건너 온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사이에 두고 트럼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이 환담하고 있다. (출처+노동신문 캡처) 2019.07.01
【서울=뉴시스】김지훈 기자 = 북한이 미국과의 실무협상 재개 의사를 표명하며 꽉 막혔던 비핵화 협상의 물꼬를 트자 한미 정상이 재빠르게 반응하며 동력을 살리려는 모습이다.

청와대는 13일 문재인 대통령이 제74차 유엔총회에 참석하기 위해 오는 22~26일 미국 뉴욕을 방문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총회 기조연설을 하고, 이와 별도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9번째 한미 정상회담을 개최한다. 지난 6월30일 남북미 판문점 정상 회동에 앞서 청와대에서 양자회담을 개최한 이후 3개월 만의 재회다.

당초 정부는 올해 유엔총회에 이낙연 국무총리가 참석하는 방안을 검토했던 것으로 알려졌으나, 최종적으로 문 대통령이 3년 연속 유엔총회에 참석하는 것으로 결정했다. 이달 말 북미 실무협상이 재개될 가능성이 커진 점이 결정적 요인으로 작용했다는 관측이다.

앞서 북한은 지난 9일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 명의 담화를 통해 "9월 하순경 합의되는 시간과 장소에서 미국 측과 마주 앉아 지금까지 우리가 논의해온 문제들을 포괄적으로 토의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담화는 미국이 '쌍방의 이해관계'에 부응하는 '새로운 계산법'을 가지고 나와야 하며, '낡은 각본'을 꺼내 든다면 거래가 막을 내리게 될 수도 있다고 조건을 내걸었지만 실무협상 재개를 공식화했다는 점에서 전향적 태도로 선회했다는 분석이다.

문 대통령은 취임 첫해부터 매년 유엔총회에 참석해 북핵 문제 해결 방안을 제안해왔다. 특히 지난해의 경우 9·19 평양정상회담 직후 열린 유엔총회에서 조건부 대북제재 완화의 필요성을 강조하는 등 중재자로서의 목소리를 내기도 했다.

associate_pic
【뉴욕=뉴시스】박진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후(현지시각) 미국 뉴욕 유엔 총회장에서 제73차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2018.09.26.pak7130@newsis.com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최 제1부상 담화와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 등을 언급하며 "한반도 평화를 향한 거대한 톱니바퀴가 움직이기 시작한 거 아닌가 조심스럽게 생각해본다"며 "앞으로 어떤 방향으로 흘러갈지, 회담 의제가 어떤 것이 될지는 가봐야 알지만, 한반도평화프로세스와 완전한 평화를 위한 정부의 입장은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번 유엔총회 연설에서 북미 실무협상에 대한 전폭적인 지지를 보내는 동시에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한 정치적 결단의 중요성, 예컨대 그간 언급됐던 종전선언 등에 대한 입장을 밝힐 가능성도 점쳐진다. 다만 북미가 실무협상을 어렵게 재개했다는 점에서 구체적인 방안에 대한 입장 표명에는 신중할 가능성도 있다는 전망이다.

미국도 발 빠르게 움직이는 모습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0일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전격 경질했다. 그리고는 다음날 볼턴이 '리비아 모델'을 언급한 것은 "매우 큰 잘못"이었다고 말하며 "(리비아 독재자) 가다피에게 무슨 일이 있었는지 한번 보라"고 상기했다.

이는 북한이 볼턴의 발언에 반발할 때 언급했던 이야기이기도 하다. 리비아식 비핵화 모델은 체제안전을 보장하지 않는다는 게 북한의 주장이었고, 트럼프 대통령이 이러한 북한의 입장을 이해한다는 메시지를 낸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12일에는 올해 안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이달 하순 실무협상에서 비핵화 로드맵에 대한 이견을 좁힐 경우 정상회담 준비에 돌입하겠다는 셈법으로 읽힌다.

한편 북한은 이달 말 실무협상 재개를 공개 제안한 이후 추가적인 공식입장은 내지 않고 있다. 북미 양측의 발표를 종합할 때 실무협상 장소와 일시는 여전히 확정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양측은 물밑에서 실무적인 부분에 관한 최종 조율을 진행하고 있을 것이란 관측도 있다.

더불어 실무협상에서 다룰 핵심 의제에 관한 의견 교환도 이루어지고 있을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이 볼턴 보좌관 경질을 계기로 '선(先) 비핵화 후(後) 보상' 방식의 '리비아 모델'을 더이상 언급하지 않겠다는 메시지를 낸 만큼 북한이 요구한 '새로운 계산법'으로 체제안전 보장을 약속하는 차원에서 종전선언 등의 카드를 제시할 거라는 전망도 나온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jikim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