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이학재, 조국 사퇴 '단식' 선언…"몸 던져 폭정 막겠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15 14:15:26
"조국, 안하무인…가야할 자리는 검찰 조사실"
"폭주막지 못하면 韓 친문패권, 개·돼지 전락"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이학재 자유한국당 의원이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 내에 마련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사무실 앞에서 '조국 OUT' 손 팻말을 들고 서 있다. 2019.09.02.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이승주 기자 = 이학재 자유한국당 의원이 15일 조국 법무부 장관 퇴진과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하며 단식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이날 오후 뉴시스와 통화에서 "오늘 아침부터 사실상 단식에 돌입했다"며 "장소는 광화문과 국회 중 고민 중이다. 오후에 진행될 당 주최 '조국 사퇴촉구 결의대회'가 끝난 뒤 확정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앞서 이 의원은 입장문을 통해 "국민의 이름으로 대한민국의 법과 정의가 죽지 않았다는 것을 보여드리겠다"며 "저는 국민의 명령으로 몸을 던져 이 어이없는 폭정을 막아내겠다"고 단식을 선언했다.

그는 "어떻게 대한민국 국법을 농락한 조국이 공정과 정의의 잣대로 법치를 구현하는 법무부 장관 자리에 앉아 있을 수 있단 말인가"라며 "지금 조국이 가야 할 자리는 검찰 조사실이다"라고 비판했다.

그는 "어떻게 피의자 조국을 법무부 장관에 임명할 수 있나"라며 "이는 문 대통령과 집권세력이 자기 편이면 뭘 해도 괜찮다는 아집과 오만에 사로잡혀 있으며 국민을 무시하고 우습게 보기 때문이다"라고 일갈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전국에서 국민과 함께 조국 사퇴와 문 대통령의 사과를 호소했지만 안하무인으로 질주하고 있다"며 "우리가 폭주를 막지 못하면 대한민국은 법치국가가 아닌 친문 패권이 판치는 나라가 되고 대한민국은 개·돼지로 전락하는 것이다"라고 우려했다.

이어 "조국은 즉각 물러나 자연인 신분으로 검찰 수사를 받으라"며 "문 대통령은 국민 앞에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joo4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