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고향에서 추석 연휴 보내고 복귀한 文…국정 현안 점검(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15 14:17:28
文, 지난 11일부터 4박5일간 고향 부산에서 연휴 보내
유엔총회 참석 계기로 열리는 한미정상회담 준비 매진
靑 "남북관계, 모든 전제…끊어진 다리 잇는 성격될 것"
16일 주재 수보회의에서도 남북관계 이슈 포함 가능성
일본 경제 보복 대응, 檢 개혁 등 전반적으로 점검 예정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서울 성북구 한국과학기술연구원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2019.09.10. photo1006@newsis.com
【서울=뉴시스】홍지은 기자 = 지난 11일부터 4박5일간 고향 부산에서 민족 최대 명절인 추석 연휴를 보낸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청와대로 복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특별한 일정 없이 국내외 현안들을 점검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낮 12시께 부산 양산에서 청와대 관저로 복귀했다. 문 대통령이 고향에서 추석 연휴 기간을 온전히 가족들과 보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임기 첫해인 2017년에는 모친과 청와대에서 차례를 지냈으며 지난해에는 유엔총회와 한미정상회담으로 미국에서 추석을 맞이했다.  

이번 연휴 기간 문 대통령은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홍보 차원에서 부산 해운대구 아세안문화원을 찾았다. 또 경남 양산의 부친 선영(先塋)을 찾아 성묘하고 사저에서 독서를 하는 등 휴식 시간도 취한 것으로 알려졌다. 영도에 머무는 모친과도 시간을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로 복귀한 문 대통령은 공식 일정 없이 그간의 국내외 현안들을 점검한다. 한미정상회담부터 일본 수출 규제 대응, 검찰 개혁 등 동시다발적으로 터진 현안에 대한 해법을 고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모든 이슈가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하고 있기 때문에 특정한 현안에 집중하기보다는 전반적으로 점검하실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오는 22일부터 26일까지 유엔총회 참석을 계기로 열리는 한미정상회담 준비에 매진할 것으로 예상된다. 북미 대화를 견인하기 위한 역할을 구상하는 등 남북관계 이슈에 대해 집중적으로 점검할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이 미국에 이달 말 대화 용의를 밝히면서 답보 상태에 놓였던 비핵화 협상이 다시 수면 위로 올라온 상황인만큼, 북미 대화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도 남북관계 진전이 북미협상을 선순환 시킬 수 있는 방안에 대해 고심할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구상은 고스란히 오는 24일 예정된 유엔총회 기조연설에 반영될 예정이다. 이 관계자는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모든 전제는 남북관계의 진전"이라면서도 "이번 한미 정상회담은 끊어진 다리를 다시 잇는 성격이 될 것"이라고 정의했다. 연휴 복귀 첫 공식일정으로 16일 주재하는 수석 비서관·보좌관 회의에서도 남북관계에 대한 언급이 포함될 가능성도 적지 않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진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한-메콩 정상회의를 두달 여 앞둔 1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아세안문화원을 방문해 시설을 점검하고 있다. 2019.09.14. (사진=청와대 제공)  photo@newsis.com
아울러 일본 수출 규제 대응 등에 대한 점검도 포함될 것으로 알려졌다. 연휴에 들어가기 바로 직전인 지난 10일 문 대통령이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에서 현장 국무회의를 주재하며 소재·부품·장비 산업 경쟁력 강화를 강조한 것도 한일 문제에 각별히 신경 쓰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조국 법무부 장관 기용 과정에서 촉발된 검찰과의 마찰과 여야 관계 경색 등도 빠트릴 수 없는 현안 중 하나다.

검찰이 조 장관 주변에 대한 대대적인 수사를 시작한 가운데 14일에는 조 장관의 5촌 조카를 긴급 체포했다. 청와대는 이에 대해 "언급할 것이 없다"는 기존의 입장을 반복하면서도, 검찰이 정치에 개입하고 있는 데 대해선 내부에서는 불쾌감이 고스란히 묻어 나오고 있다.

무엇보다 조 장관 임기 시작부터 법무부와 검찰이 불협화음을 내기 시작한 것은 정권의 안정성 차원에서 부담이 될 가능성이 높고 또 조 장관 주변에 대한 검찰 수사로 개혁의 동력이 약화될 수 있다는 점은 문 대통령에게도 큰 고심거리일 수밖에 없다.

나아가 자유한국당 등 야당은 조 장관 임명에 극렬히 반발하며 대여 전선을 확장, 장외 투쟁에 돌입할 기세인 만큼 514조원 규모의 예산안 심사가 정상적으로 이뤄질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한편 문 대통령은 오는 18일 크리스토프 들루아르 국경없는 기자회(RSF) 사무총장을 청와대에서 접견한다.

rediu@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