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바른미래 "유시민, 세치혀로 모든 것 정당화…부끄러움 몰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15 18:32:44
"사이비 언술가의 실체 보여줘…공자도 포기한 사람 표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진아 기자 = 18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고 노무현 대통령 서거 10주기 시민문화제에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토크콘서트를 하고 있다. 2019.05.18. 

  bluesoda@newsis.com

 【서울=뉴시스】이승주 기자 = 바른미래당이 15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에 대해 "조국 사태가 깨우쳐준 다행스러운 점이 있다면 대한민국 최고의 사이비 언술가의 실체를 벗겨 보여준 일일 것이다"라고 비꼬았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을 내고 "유 이사장은 '동양대 표창장 위조' 건이 당시 조국 후보를 주저앉히기 위한 '작업'이고 '가족인질극'이라고 했다"며 "범죄자를 두둔하며 국민과 검찰을 인질범으로 둔갑시키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유 이사장은 문재인 대통령이 리스크를 안고 가는 것이라고 했는데 국민들은 문 대통령이 불평등·불공정·불의를 안고 가는 것이라고 한다"며 "촛불을 든 대학생을 향해 복면을 벗으라고 한 자신의 말을 거듭 정당화하는 유 이사장은 민주노총이나 좌파 시위세력에게는 복면을 벗으라는 말은 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조국 장관의 위선을 일컫는 말로 '조국의 적은 조국'이란 명제가 탄생했는데 유 이사장의 적 역시 그 자신일 것이다"라고 질타했다.

그는 "유 이사장은 자신을 두고 '문재인 대통령도 상당히 만족해 한다'며 흡족해 했다"며 "부끄러움을 모르는 사람을 공자도 포기한 사람이라고 한다. 세치 혀로 모든 것을 정당화하는 유 이사장이야 말로 공자도 포기한 사람의 표본일 것이다"라고 일갈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이 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18.10.01.since1999@newsis.com

앞서 유 이사장은 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계기로 '조국 정국 3막'이 열렸다면서 "문재인 대통령도 리스크를 안고 가는 것"이라고 분석한 바 있다.

유 이사장은 전날 유튜브 '딴지방송국'이 공개한 '김어준의 다스뵈이다'에 출연해 "언론의 문제제기와 야당의 폭로가 1막, 검찰이 압수수색하고 대통령이 임명할 때까지가 2막, 지금 3막이 열린 것"이라고 비유했다.

그는 "3막으로 넘어갈 때는 인질극 성격이 좀 바뀌었다. 처음에는 조국에게 총을 내려놓으라고 했으나 3막으로 넘어갈 때는 대통령이 상대방이 돼 '당신이 조국이라는 총을 버려라'가 된 것"이라며 "조국 가족 인질극이 아직 끝나지 않았고 대통령은 쏘려면 쏘라고 조국 임명 방아쇠를 당긴 것"이라고 밝혔다.

유 이사장은 조 장관의 임명을 철회할 상황에 대해 "(검찰이) 다 쏴 죽일 것이다. 자신들이 옳았다는 걸 증명하기 위해 끝까지 죽일 것"이라고 말했다.


joo4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