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축구

'박주영 1골 2도움' 서울, 5경기 만에 승리…수원 6위(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15 20:57:11
주세종, 복귀전에서 골맛
associate_pic
FC서울 박주영 (사진 = 프로축구연맹 제공)
【서울=뉴시스】박지혁 기자 = 프로축구 FC서울이 베테랑 박주영의 활약을 앞세워 5경기 만에 활짝 웃었다.

서울은 15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인천 유나이티드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19 29라운드에서 박주영의 1골 2도움에 힘입어 3-1 역전승을 거뒀다.

최근 4경기에서 2무2패로 부진하며 선두 경쟁에서 밀려났던 서울은 5경기 만에 승리하며 한숨을 돌렸다.

14승8무7패(승점 50)를 기록, 4위 강원FC(승점 45)와의 승점 차를 5로 유지했다.

베테랑 공격수 박주영은 1-1로 팽팽한 분위기에서 페널티킥으로 역전 분위기를 챙겼다. 1골 2도움으로 승리의 중심에 섰다.

주세종과 이명주는 전역 신고식에서 성공적인 복귀를 치렀다. 특히 주세종은 동점골을 터뜨리며 존재감을 드러냈다. 둘은 이 경기 전까지 아산 소속이었다.

인천(4승8무17패 승점 20)은 4경기 연속 승리를 거두지 못하며 11위에 머물렀다.

전반 분위기는 인천이 좋았다. 안방에서 분위기 반전을 노렸던 서울은 전반 25분 김호남에게 먼저 실점하며 끌려 갔다. 전반에 0-1로 뒤졌다.

그러나 후반 주세종의 골을 시작으로 역전의 발판을 마련했다.

후반 13분 주세종이 박주영의 도움으로 동점골을 터뜨렸고, 23분에는 고요한이 얻은 페널티킥을 박주영이 역전골로 연결했다.

순식간에 서울의 흐름으로 넘어갔고, 45분에 정원진이 승부에 마침표를 찍는 세 번째 골을 터뜨렸다. 세 번째 골의 도우미도 박주영이었다.

호시탐탐 3위를 노리고 있는 강원은 김지현의 멀티골을 앞세워 최하위 제주 유나이티드에 2-0으로 승리했다.

5위 대구FC(승점 42)와의 승점 차를 3으로 벌렸다. 상위 스플릿(1~6위) 진출도 점점 유력한 모습이다.

상위 스플릿을 노리는 7위 수원 삼성과 9위 성남FC의 경기는 0-0 무승부로 끝났다.

수원은 10승9무10패(승점 39)로 상주 상무(승점 39)와 승점이 같지만 다득점에서 앞서 6위로 올라섰다. 수원이 36골, 상주가 35골이다.


fgl7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