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스포츠일반

크리스티 안, 코리아오픈 테니스 16강 진출…페굴라는 탈락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16 18:14:09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진석 기자 =  16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테니스코트에서 열린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KEB 하나은행 코리아오픈 단식 1차전 미국의 크리스티 안과 스위스의 티메아 바친스키의 경기. 크리스티 안이 공을 넘기고 있다.  2019.09.16.myjs@newsis.com
【서울=뉴시스】김희준 기자 = 재미교포 선수 크리스티 안(27·미국·93위)이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KEB 코리아오픈 단식 2회전에 진출했다.

안은 16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테니스코트에서 열린 대회 단식 본선 1회전에서 티메아 바친스키(30·스위스·94위)를 2-0(6-0 6-0)으로 완파했다.

부모가 모두 한국 사람인 안은 명문 스탠포드대 출신으로, 올 시즌 마지막 메이저대회인 US오픈에서 16강까지 올랐다.

상대에게 한 게임도 내주지 않은 안은 55분 만에 승리를 낚았다.

안은 16강전에서 폴로나 헤르초그(28·슬로베니아·51위)-아나 보그단(27·루마니아·143위)의 1회전 승자와 맞붙는다.

한국 출신 어머니를 두고 있는 제시카 페굴라(25·미국·78위)는 1회전에서 이살린 보나벤투르(25·벨기에·125위)에 1-2(7-5 2-6 4-6)로 역전패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진석 기자 =16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테니스코트에서 열린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KEB 하나은행 코리아오픈 단식 본선 1차전 이살린 보나벤투르와 제시카 페굴라의 경기. 제시카 페굴라가 공을 넘기고 있다. 2019.09.16.myjs@newsis.com
페굴라는 미국프로풋볼(NFL) 버팔로 빌스,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 버펄로 세이버스의 구단주인 테리 페굴라, 킴 페굴라 부부의 딸이다.

어머니 킴 페굴라는 1969년 한국에서 태어났으나 1974년 성탄절 직후 미국으로 입양됐다. 킴 페굴라는 대학생 시절 테리 페굴라를 만나 결혼, 제시카 페굴라를 낳았다.

단식 본선 1회전에 나선 최지희(24·NH농협은행·710위)는 1회전에서 크리스티나 플리스코바(27·체코·81위)에 0-2(1-6 4-6)로 졌다.


jinxij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