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강원

'설악산 케이블카 백지화'…민주·한국 '유감' 정의·미래 '환영'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16 19:45:49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강종민 기자 =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16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설악산 오색삭도 설치사업 환경영향평가 과정에서 설악산의 자연환경, 생태경관, 생물다양성 등에 미치는 영향과 설악산국립공원계획 변경 부대조건 이행방안 등을 검토한 결과, 사업시행 시 부정적인 영향이 우려되고 환경적 측면에서 바람직하지 않아 '부동의' 한다고 밝히고 있다. 2019.09.16.  ppkjm@newsis.com
【춘천=뉴시스】김경목 기자 = 여야 강원도당들은 16일 환경부에서 설악산 오색 케이블카 설치 사업 환경영향평가의 부동의 결정을 내린 데 대해 유감과 환영이라는 엇갈린 입장을 내놨다.

더불어민주당 강원도당은 "강원도민의 숙업사업인 설악산 오색 케이블카 사업에 대한 환경부 부동의 결정에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고 밝히면서 "지역경제를 일으킬 마지막 희망을 품었던 주민들의 상심을 위로하기 위한 환경부의 대안을 촉구하며 설악권 지역발전을 위한 정부의 즉각적인 대책 마련을 거듭 촉구한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강원도당도 "충격과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며 "지역주민과 강원도민의 40여년 여망을 무시한 이해할 수 없고 용서할 수 없는 결정"이라고 논평했다.

한국당 강원도당은 "환경영향평가서를 이유 삼았지만 현 정부들어 적폐사업으로 규정, 불허 방침을 미리 정해놓고 차일피일 시간끌기를 한다는 그간의 의혹이 사실로 확인된 것"이라며 이는 설악권 지역민과 강원도민을 철저히 우롱하고 무시한 행위"라고 말했다.

정의당과 바른미래당 강원도당은 환영과 존중 입장을 밝혔다.

정의당 강원도당은 "대표적인 환경적폐 사업이자 법과 제도를 무시한 설악산 오색 케이블카 사업은 진작에 백지화가 됐어야 하는 데 지금이라도 사실상 백지화 된 것에 대해 환영한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 강원도당은 "양양주민들에게는 안타까운 일이지만 환경부의 결정을 존중하며 조화로운 자연의 보전과 이용으로 생태가치를 높이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photo3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