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넷플릭스 막아라…웨이브 이어 CJ ENM-JTBC 합작법인 만든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17 09:50:27
CJ ENM-JTBC, OTT 합작법인 출범 위한 MOU 체결
합작법인은 CJ ENM 1대 주주, JTBC 2대 주주
'티빙' 기반으로 한 통합 OTT 플랫폼 론칭 합의
SKT-지상파3사 통합 OTT '웨이브' 18일 공식 출범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오동현 기자 = CJ ENM과 JTBC가 영상 스트리밍 서비스(OTT) 합작법인을 설립한다. 

양 사는 OTT 합작법인 출범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CJ ENM과 JTBC는 내년 초까지 양 사가 IP(지식재산권)를 보유하고 있는 콘텐츠를 통합 서비스하는 합작법인(JV)를 설립하고, '티빙(TVING)'을 기반으로 한 통합 OTT 플랫폼을 론칭하기로 합의했다.

합작법인은 CJ ENM이 1대 주주, JTBC가 2대 주주로 참여한다. 향후 양사는 합작법인을 통해 국내 OTT 플랫폼에 콘텐츠를 유통하게 된다.

양 사는 합작법인을 통해 양 사 콘텐츠 결합상품 등 보다 다양한 상품을 소비자들에게 선보이고, 추가 제휴 등 다양한 방식으로 협력할 방침이다.

양 사는 이번 협력에 대해 "급변하고 있는 글로벌 시장 환경에 대응하기 위한 전략적 선택"이라고 강조했다.

최근 넷플릭스 등 OTT 서비스가 전 세계적 인기를 얻고 있는 가운데 디즈니, AT&T 등 풍부한 IP를 가진 기업들도 이미 자체 OTT 서비스 시작을 발표하며 OTT 시장에서 차별화된 콘텐츠의 중요성이 점차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드라마, 예능 등 다양한 IP를 보유하고 있는 CJ ENM과 JTBC는 콘텐츠의 기획·제작 역량을 확보하고, 잘 만들어진 콘텐츠가 효과적으로 서비스될 수 있는 타겟별 최적의 플랫폼을 확보해야 한다는 점에 뜻을 같이 했다.

CJ ENM 관계자는 "콘텐츠의 글로벌 경쟁력 확보를 위해서는 다양한 플랫폼에서 콘텐츠가 소비되고 그 수익이 콘텐츠에 재투자되는 선순환 구조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를 위해 JTBC와 긴밀한 협력을 통해 국내는 물론 글로벌 시장에서 통할 수 있는 최고의 웰메이드 콘텐츠를 지속 제작하고, 통합 OTT 오리지널 콘텐츠 강화 및 타겟에 맞는 다양한 외부 콘텐츠 공급 확대 등 소비자들이 가장 편리한 방식으로 만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OTT(인터넷 동영상) 서비스 웨이브(wavve)가 오는 18일 공식 출범한다.웨이브(wavve)는 최근의 성장세를 이어 2023년말 유료가입자 500만명, 연 매출 5천억원 규모의 서비스로 성장시켜 간다는 목표를 발표했다.(그림/웨이브 제공)  photo@newsis.com
JTBC 관계자는 "방송-영상 사업은 속도를 가늠하기 어려울 만큼 빠르게 변하고 있다. 결국 차별화된 콘텐츠를 끊임없이 생산할 뿐만 아니라 적절히 유통할 수 있는 시스템의 구축이 필수적이다. CJ ENM과의 OTT 사업협력을 통해 시청자의 콘텐츠 선택 폭을 넓히고 국내 미디어 전반의 경쟁력을 글로벌 수준으로 끌어올리기 위한 노력을 함께 이어가길 바란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번 CJ ENM과 JTBC의 OTT 합작법인 추진으로 국내에서도 넷플릭스·디즈니 등 글로벌 OTT에 대항하기 위한 움직임이 본격화되고 있다.

이미 SK텔레콤과 지상파 3사(KBS, MBC, SBS)가 옥수수(oksusu)와 푹(POOQ)을 통합한 OTT '웨이브(wavve)'의 출범을 알렸다. 웨이브는 오는 18일 공식 출범한다.

국내 사업자들의 이러한 움직임은 연간 20% 이상의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국내 OTT 시장에서해외 OTT 사업자의 시장 잠식을 막기 위함이다. 이미 국내 시장은 넷플릭스가 200만에 가까운 유료 가입자를 확보하는 등 글로벌 미디어 업계의 격전지가 되고 있다.

이에 정부는 향후 우리 기업의 방송·미디어 분야 혁신서비스 개발과 경쟁력 제고를 뒷받침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콘텐츠 제작역량 확충과 관련 기술개발 및 전문인력 양성 등에 힘쓰기로 했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지난 16일 웨이브 출범식에서 "인터넷 기반의 동영상 서비스인 OTT는 위기와 기회가 동시에 공존하는 분야"라며 "시장 경쟁을 제약하는 낡은 규제도 지속적으로 개선해 방송·미디어 산업이 또 한 번 도약할 수 있도록 정책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약속했다.

odong8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