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기업

전경련, '브렉시트' 간담회...英대사 "130억달러 규모 교역 지속 노력할 것"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18 08:00:00
사이먼 스미스 英대사 초청, 보리슨 존슨 新내각의 브렉시트 추진 방향 논의
노딜 브렉시트 시나리오에서도 한·영간 130억달러 규모 교역 지속 노력할 것
노딜 브렉시트 우려 속 소니 등 글로벌 기업 유럽본사, EU내 타국으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사이먼 스미스(Simon Smith) 주한영국대사. 뉴시스DB 2019.08.30. (사진=주한영국문화원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종민 기자 = 최근 미-중, 한-일 통상갈등과 함께 우리경제를 둘러싼 3대 국제통상 불확실성 중 하나인 영국발 브렉시트(Brexit, 영국의 EU(유럽연합) 탈퇴)가 임박함에 따라, 유럽 비즈니스 대응을 위한 정보공유 자리가 마련됐다.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는 브렉시트에 대한 우리 기업들의 적절한 대응방안을 모색하기 위하여 사이먼 스미스 주한영국대사 초청 기업간담회를 18일 개최했다.

◇영국 브렉시트로 인해 대(對)유럽 전체 비즈니스 발목 잡힐 우려

EU는 중국과 미국에 이은 한국의 3대 수출 경제권이며, 그 중 영국은 유럽 본토와 연계된 EU 단일시장의 일부로 EU 내 우리나라의 2위 상대국이다. 또한 런던은 프랑크푸르트와 더불어 우리 기업들의 유럽총괄본사가 위치하는  양대 산맥 중 하나이다. 브렉시트로 인해 우리 기업의 영국 비즈니스 뿐 아니라, 유럽 전체 비즈니스에 영향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영국은 2016년 국민투표로 EU를 탈퇴하기로 결정했다. 이후 3년이 지난 현재 브렉시트를 두고 영국과 EU내 여러 목소리가 혼재한 가운데, 현재 영국 내부적으로 브렉시트의 이행 시점과 방식이 합의되지 않은 채 혼란이 지속되고 있는 상황이다. 9월 첫째 주 영국 상·하원은 노딜 브렉시트를 막고자 ‘노딜 방지법안’을 통과시킨 반면, 보리스 존슨 총리는 무슨 일이 있어도 10월 31일에 브렉시트를 이행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이처럼 브렉시트 이행 시기와 방식에 대해서 영국과 EU간은 물론, 영국 내에서도 합의가 이뤄지지 않은 상황에서 끝내 합의점을 찾지 못한 상태로 영국이 EU를 탈퇴하는 노딜 브렉시트가 이행될 경우, 유럽 내에서 비즈니스를 하는 기업들에 미칠 영향에 대해 불확실성이 더욱 가중될 전망이다.

실제로 소니, 파나소닉 등 많은 글로벌 기업들은 노딜 브렉시트로 인한 영향을 피하기 위해 유럽본사를 영국에서 네덜란드, 프랑스 등 EU내 다른 국가로 이전한 바 있다.

◇권태신 전경련 부회장 “영국발(發) 불확실성 우리 기업에 큰 부담"

전경련 권태신 부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2016년 국민투표로 결정된 브렉시트는 그동안 구축된 유럽 경제에 새로운 방향을 요구하고 있다”며, “리스크 관리라는 말은 있어도 불확실성 관리라는 말은 없듯이 불확실성은 우리 경제인들에게 그 어떤 것보다도 큰 부담”이라고 말했다.

권 부회장은 “영국의 새로운 내각이 출범한 상황에서 브렉시트 전략과 정책 전반에 대하여 우리 기업인들에게 도움이 되는 자리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사이먼 스미스 주한영국대사는 “영국 정부는 예정대로 10월31일에 EU를 떠나기 위해 총력을 다하고 있다”며 “예정일 전에 EU와의 합의안을 마련하고자 하지만, 합의가 이뤄지지 않는 경우에도 10월31일에는 EU를 탈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투자와 관련해, “영국은 지속적으로 해외직접투자를 유치하고 있어 브렉시트 이후에도 활발한 기업 활동을 보장하고자 노력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교역 면에서는, 지난 8월 한-영 FTA 공식서명을 통해 약 130억달러 규모의 양국 간 교역은 노딜 브렉시트 시나리오 하에서도 현재와 같이 지속될 것임을 재차 강조했다.

이번 간담회는 전경련 권태신 부회장 주재로 호텔롯데 김정환 대표이사, 중견기업연합회 반원익 부회장 등 약 20명이 참석하였다. 전경련은 지난 3일 한국 경제계를 대표하여 노딜 브렉시트에 대한 우려 표명 차원, 미국․일본 등 비(非) EU권 8개국과의 공동성명서를 발표한 바 있다.


jmki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