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경기북부

'파주 인접' 양주시 "돼지열병 불똥튈라" 이동중지-긴급방역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17 14:55:13
농가 67곳 긴급예찰… 6개 농가 긴급방역 실시
축산차량-농장주 이동 전면금지 등 비상조치
associate_pic
양주시, 아프리카돼지열병 선제적 방역 '총력'
【양주=뉴시스】배성윤 기자 = 경기 양주시는 17일 국내 처음으로 파주시 돼지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함에 따라 긴급 방역조치에 나서는 등 차단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시는 ASF 발생으로 가축질병 재난 위기단계가 '관심'에서 '심각'으로 격상됨에 따라 ASF 확산 방지를 위한 한발 앞선 방역대책을 추진한다.

우선 시 농업기술센터 내에 방역대책상황실을 설치하고 관내 67개소의 한돈 농가에 대한 긴급예찰을 실시하는 한편 은현면 도하리 농촌테마공원 주차장 내 거점소독소 외에 광적면 덕도리 일원에 거점소독소를 추가로 설치·운영한다.

전국 돼지농장과 도축장, 사료공장, 출입차량 등을 대상으로 17일부터 19일까지 48시간 동안 일시이동중지명령이 발령됨에 따라 농장주와 축산관련 차량의 이동을 금지시키고 사료역학 관련 6개 농가에 대한 긴급방역을 실시했다.

이와함께 ▲한돈농가 비상연락망 개설 및 방역사항 실시간 공유 ▲ASF 예방관리 담당관 및 취약농가 전담 공무원 지정 ▲한돈농가에 대한 ASF 교육 실시 ▲한돈농가에 소독약품과 면역증강제 등 공급 ▲한돈농가 전담 방역차량 배치 ▲농가 인접도로 및 진입로 소독 실시 등 고강도의 방역대책을 추진한다.

이성호 양주시장은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하지 않도록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선제적인 방역활동에 총력을 기울여 달라”며 “아프리카돼지열병의 원천 봉쇄를 위해 한돈농가 등 관련 업계에서도 적극적인 협조를 바란다”고 말했다.


shinyba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