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교육

교수 1500명 '조국 시국선언' 했는데…실명 비공개 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17 15:34:03
정교모 "오전 8시 기준 교수 1481명 참여"
대학별 대표 서명교수, 참여교수 수만 밝혀
"공개 허락 대부분 받았지만, 공개 어려워"
"기존 단체는 아냐…이번에 갑자기 생겼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현호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규탄 시국선언에 나선다고 밝힌 '사회정의를 바라는 전국교수모임'이라는 이름의 교수 단체 설문 사이트 캡처. 이 단체는 '교수들의 시국선언'임에도 불구, 대학별 대표 서명자 1명씩을 제외하곤 그 서명 참여 교수 명단을 밝히지 않고 있다. 2019.9.1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최현호 기자 = 조국(54) 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의혹의 여진이 사회 곳곳에서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사회정의를 바라는 전국교수모임'(정교모)이라는 이름의 교수 단체가 조국 시국선언에 나섰다.

그런데 이 단체는 시국선언에 이름을 올린 교수가 1500명에 육박한 상황이라고 밝히면서도 참여한 이들의 이름을 밝히지 않고 있다. 교수들의 시국선언임에도 불구하고 실명을 공개하지 않는 것인데, 상당히 이례적 모습이라는 평가다.

17일 정교모에 따르면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으로 사회정의와 윤리가 무너졌다'는 제목의 시국선언문에 이름을 올린 교수 수는 이날 오전 8시 기준 234개 대학 1481명이다.

하지만 정교모 측은 각 대학별 대표 서명 교수의 이름과 서명에 참여한 각 대학별 서명 참여 교수의 숫자만 밝히고 있을 뿐 명단은 공개하지 않고 있다.

정교모 관계자는 이날 뉴시스와 통화에서 명단을 공개할 수 없느냐는 물음에 "안 된다"면서 "물론 공개해도 좋다는 허락을 대부분 받았다. 하지만 공개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이름을) 악용할 수도 있어서 (그런 것)"라고 덧붙였다.

시국선언은 일반적으로 사회적 영향력이 있는 인물이 자신의 이름을 걸고 부조리한 사회 현상에 대해 해결을 촉구하는 공개적 행위다.

지금은 일반인들도 시국선언에 나설 수 있는 시대가 됐지만, 기본적으로 지식인이나 저명 인사들이 자신의 이름을 걸고 목소리를 내는 것이기 때문에 정권에는 시국선언이 상당한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는 것이다.

다만 정교모 측은 조만간 논의를 거쳐 신문 등에 내는 형태로 명단을 공개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정교모는 오는 19일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계획하고 있는데, 이날 기자회견에 참여한 교수들을 중심으로 논의를 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정교모는 기존에 있었던 교수단체는 아닌 것으로 파악됐다. 조 장관을 둘러싼 각종 의혹이 터져나온 이후 만들어진 단체인 것으로 파악됐다.

정교모 관계자는 "이번에 갑자기 생긴 조직"이라고만 말했다. 또 오는 19일 기자회견 예상 규모에 대해서는 "모르겠다. 문자메시지를 보내 오실 분들을 찾고는 있는데, 교수님들이 다들 바쁘시다고 하고 목요일이니까 다들 수업도 많고 그래서 고민 중"이라고 밝혔다.


wrcmani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