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나경원, 삭발 투쟁 동참 질문에 "많은 분들이 반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17 17:20:05
"투쟁은 그것이 가진 의미 극대화하는 게 가장 중요"
"이번 투쟁은 당대표의 삭발투쟁이라는 점에서 의미"
"우리에게 안 오는 무당층은 상당수가 촛불 든 시민"
"정권탄생의 주체라 지지 철회하는데 시간 오래 걸려"
리더십 논란에 "(홍준표와) 한바탕 싸웠으면 좋겠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영태 기자 =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나경원 원내대표가 모두발언을 끝내도 삭발한 박인숙 의원을 바라보고 있다. 2019.09.17.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박준호 김지은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7일 릴레이 삭발 투쟁에 대해 "어떻게 보면 헌정 사상 처음이잖느냐"며 "야당 당대표가 삭발할 수밖에 없는 상황, 참 비감(悲感)하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출입기자들과 티타임에서 "(삭발) 하시고 싶으신 의원님들이 많이 계신 것 같다"며 "그만큼 의원님들께서 비장함을 삭발로 표시하는 거라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그는 "우리가 이 정도 저항한다면 청와대가 한번쯤 깊이 숙고해야 되는 것 아닌가"라며 "국민들의 목소리에 귀기울여야 되는데 지금 청와대가 너무 지지자만 바라보는 정치를 한다. 결국 국론분열이 더 심해질 수 있고 국민간의 갈등을 첨예하게 하는 정치로 일관한다는 점에서 좀 안타깝다"고 했다. 

이어 "조국 장관에 대해 이 정부가 빨리 입장을 정리했었더라면, 문재인 정부의 그간 부정적인 것 중 하나가 국론통합을 하지 않는다는 것이었는데 그런 부분을 바꿀 수 있는 전기를 마련했을텐데 (분열을) 심화시킨 게 아닌가 싶다"고 덧붙였다.

삭발 압박을 받지 않느냐는 질문에 나 원내대표는 "많은 분들이 물어보는데, 많은 분들이 또 반대도 하신다"며 "이번 삭발 투쟁은 당대표님의 삭발투쟁이라는 점에서 굉장히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 투쟁은 그것이 가지고 있는 의미를 극대화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그런 점에서 종합적으로 판단을 한 것"이라고 사실상 선을 그었다.

최근 무당층 증가에도 불구하고 한국당의 지지율이 크게 오르지 않는 데 대해선 "민주당에서 이탈했지만 우리에게 안 오는 층들은 상당수가 촛불(시위)을 지지했거나 촛불을 들고 나갔던 분들이라 생각한다"며 "이 정권 탄생에 대해서 본인들이 같이 탄생시켰다는 본인들이 객체가 아니라 주체였다는 생각이 강했기 때문에 지지를 철회하는데 시간이 오래 걸렸다고 생각한다"고 해석했다.

이어 "우리 지지층으로 전환시키는 데 있어서는 그때 우리 정당이 전 정권에서 잘못한 부분에 대해 과연 반성이 있었느냐, 이런 부분에 대한 계속적인 요구가 있는 것이고, 우리가 담아내지 못한 부분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결국은 과거 잘못한 부분에 대한 우리 안에서는 다양한 보수가 분열돼 있잖나. 우리 당 안에서 어떤 분들은 지나치다고 하지만 우리가 잘못한 것부터 반성하는 게 핵심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영태 기자 =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원내대책회의에 나경원 원내대표가 참석하며 의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19.09.17.since1999@newsis.com
구체적인 반성 의미를 묻는 질문에는 "정책적으로 대안을 제시할 수 있는 부분이 있을 것이고, 인물 교체도 필요한 부분"이라며 "계속 앞으로 공천 과정에서 우리가 해야되는 키워드가 통합, 헌신, 그리고 개혁이 있는데 결국은 보수 통합의 기조가 돼야 할 것이고 그속에서 누군가는 헌신과 희생의 모습을 보여야할 거라고 생각한다. 그러면서도 개혁적 인사를 영입해야하지 않을까"라고 언급했다.

청문회 보이콧 소동 등 조국 정국에서 원내지도부의 리더십 논란에 대해선 "특별히 언급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면서 "최근에 계속해서 문제를 삼으신 분(훙준표 전 대표)이 있으셨는데 거기에 대해서 언급할 필요가 있을까. 한바탕 싸웠으면 좋겠냐"고 반문했다.

이어 "패스트트랙 국면에서 얼마나 일치단결해서 저항의 의사표시를 했는가 생각해보면, 그 이후에 (부결) 안 된 것 아니냐는 부분이 부각된 것뿐이라 생각하고, 이번 사안은 원내투쟁으로 같이 가다보니까 다양한 의견을 모아가는 시간이 필요했다고 본다"고 부연했다.

소위 '반조국연대' 결성을 통해 보수대통합에도 속도가 붙을 것으로 내다봤다.

나 원내대표는 "상당히 속도를 낼 수 있는 '씨앗'이 되고 있는데, 정기국회 국면에서 마무리가 돼야 좀 본격화될 것"이라며 "몇가지 중요한 국회일정이 남아있어서 그 중 하나가 선거법 부분도 있고 그런 게 정리되면서 통합 논의가 마지막에 마무리돼야 한다"고 했다.

pjh@newsis.com, whynot82@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