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축구

남북축구, 평양 개최 이뤄질까…11년 전엔 '상하이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18 08:57:08
北 2008년 월드컵예선 태극기·애국가 문제로 평양개최 거부
associate_pic
【인천공항=뉴시스】 김진아 기자 =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선 H조 1차전 투르크메니스탄 원정 경기에서 2:0 승리를 거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파울루 벤투 감독이 1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19.09.12.

 bluesoda@newsis.com
【서울=뉴시스】김동현 기자 =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과 북한의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예선이 평양에서 이뤄질지 관심이 쏠린다. 11년 전엔 제3지역에서 이뤄졌다.

대한축구협회(KFA)는 17일 "북한 측이 월드컵 2차 예선 홈경기과 관련해 답이 없어 어제(16일) 공문을 다시 아시아축구연맹(AFC)에 보낸 상태"라면서 "일단 북한 현지 개최를 전제로 준비하고 있다"고 답했다.

오는 10월 15일 FIFA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선 북한과 원정 경기를 앞두고 입국 절차 등에 대해 질의를 했지만 북한 측의 명확한 답변이 없어 AFC에 재차 공문을 보냈다는 것이다.

일단 KFA는 북한 현지 개최를 염두에 두고 통일부에 방북에 필요한 물품 반입 리스트를 제출했다고 한다.

한국 성인 남자 축구 대표팀이 월드컵 예선에서 북한 현지 경기를 치른 적은 단 한 번도 없다.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북한 현지에서 경기를 치른 것은 29년 전인 지난 1990년 10월 11일 있었던 친선경기다.

당시 한국은 김주성이 선제골을 넣었지만 윤정수와 탁영빈에게 골을 내줘 1-2로 졌다.

지난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3차 예선과 최종예선에서 모두 북한과 맞붙었지만 북한 현지 원정 경기는 이뤄지지 않았다.

북한은 당시 남북 관계가 경색됐다는 이유로 태극기 게양과 애국가 연주에 난색을 보이며 홈 경기 개최를 거부했다.
associate_pic
【상하이(중국)=뉴시스】 2008년 9월10일 상하이 훙커우스타디움에서 열린 남아공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1차전 한국 대 북한 경기에서 조재진(한국)이 북한 문전에 슈팅을 시도하고 있다. (뉴시스 자료사진) dwlee@newsis.com
이 때문에 2008년 3월 26일 열린 3차 예선 경기와 9월 10일 열린 최종예선 경기 모두 '제3지역'인 중국 상하이에서 치렀다.

한국 홈 경기는 두 차례 모두 별 다른 문제없이 서울에서 개최됐다.

이번엔 북측축구협회가 김일성 경기장에서 열겠다는 뜻을 지난달 2일 AFC에 접수했기 때문에 북한 개최가 현실적인 것처럼 보였다.

하지만 북한이 경기가 한 달여 남은 현 시점까지도 이동 경로, 동선이나 숙소 등에 대한 답변을 주지 않으면서 KFA도 발이 묶였다.

A매치 원정경기의 경우에는 KFA 관계자 등이 사전에 현지 답사를 통해 선수단의 숙소와 동선 등을 파악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북측의 답변이 오지 않으며 이마저도 현실적으로 어려운 상황에 놓였다. 이동 방법 또한 정해지지 않으면서 KFA는 여러 안을 두고 고심하고 있다.

가장 편한 것은 육로와 직항로이지만 경유 편을 이용할 가능성 또한 검토하고 있다.

KFA 관계자는 "육로나 (항공) 직항로로 가는 것이 편하긴 하다"면서 "(답변을 요청했는데) 답이 없으니 공문을 다시 보냈는데 답이 아직까지 없다"고 아쉬워했다.

남녀 통틀어 가장 최근의 경기였던 지난 2017년 4월 AFC 여자 아시안컵 평양 원정 경기 당시에도 번거로운 일이 있었다.

당시 여자 대표팀 선수들도 육로나 직항로가 아닌 제3지역인 중국 베이징을 거쳤다. 베이징에 소재한 북한 대사관에서 비자를 발급받은 후 북측에 입국했다.


miggy@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image
이낙연·아베 "한일 어려운 상태 방치 안돼"  李총리, 친서 전달…文대통령 "현안 조기 해결되도록 관심갖고 노력하자"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