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박인숙 "조국 '정신병' 사과"…신상진 "文, 정신검진 받으라"(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18 15:25:59
박인숙 "잘못된 발언으로 상처 입은 분께 사과"
신상진 "정확한 검진받아 나라 불행해지지 않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종철 기자  =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앞 계단 밑에서 자유한국당 박인숙 의원이 조국 규탄 삭발을 하고 있다. 2019.09.11. jc4321@newsis.com
【서울=뉴시스】박준호 문광호 기자 = 박인숙 자유한국당 의원이 18일 조국 법무부 장관을 비난하면서 '정신병 환자'라는 표현을 쓴 것에 대해 사과한 가운데 같은 당 중진인 신상진 의원은 대통령에 대한 정신감정이 필요하다는 발언으로 다시 막말 논란이 일고 있다.

박 의원은 이날 사과문을 배포해 "정신질환 또는 장애를 가진 분들에게 깊이 사과드린다"며 유감을 밝혔다.

그는 "조국 장관과 그 가족의 끝없이 밝혀지고 있는 비리, 탐욕, 뻔뻔함, 거짓말, 불법, 편법에 너무나 분개한 나머지 조국과 그 가족의 잘못을 지적하고 강조하려다가 매우 부적절한 표현을 하게 됐다"며 "제 잘못된 발언으로 인해 정신적인 충격과 마음의 상처를 입으신 분들께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지난 16일 청와대 앞에서 열린 황교안 당대표 삭발식에서 "제가 의사인데 조국 이 사람은 정신병이 있다"며 "성격 장애, 이런 사람들은 자기가 거짓말을 하는 걸 죽어도 모른다"고 주장했다.

그는 "아무리 감옥에 넣고 재판을 해도 이 사람, 자기가 거짓말한 것 모른다. 왜냐하면 그게 병이니까요"라며 "정신병 환자가 자기가 병이 있다는 것을 알면 정신병이 아니다. 이 사람 가족과 이 사람은 거짓말한 걸 전혀 모른다"며 조 장관 일가를 폄훼했다.

이에 장애인 인권 단체들은 박 의원의 발언이 장애인을 비하하고 혐오를 조장할 수 있다고 비판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영태 기자 = 신상진 자유한국당 의원. 2019.05.15.since1999@newsis.com
4선 중진 신상진 의원은 이날 오전 청와대 앞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경제 안보에 대한 인식이 국민의 바람과 요구와 거꾸로 가고 있다"며 "대통령은 '조국 게이트'에 온 국민의 분노를 사는 조국을 법무부장관에 국민과 싸우고자 국민의 대립을 무릅쓰고 임명한 그런 거꾸로 가는 국정을 펼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하루빨리 정신건강의학과에 가서 정신감정을 받으시고 현실인식을 제대로 하고 있는지 어떤 세상의 인식을 갖고 계신지 정신의 정확한 검진을 받아서 나라가 더 이상 불행해지지 않도록 하시길 바란다"고 했다.

박 의원이 발언한 정신병 환자라는 표현 대신 정신검진으로 '수위'를 낮췄지만 국가 최고통수권자인 대통령을 폄하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없지 않다.

한편 박 의원은 서울대 의대를 졸업한 소아과 전공의 출신이며 신 의원은 서울대 의대 재학 중 노동운동에 투신해 대한의사협회장을 역임한 의사 출신으로 현재 당에서 신정치혁신특별위원장을 맡고 있다.


pjh@newsis.com, moonli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