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기업

잡코리아 "중소기업 10곳 중 7곳은 인력난 겪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18 08:27:46
잡코리아, 국내 중기 526개사 인사담당자 설문조사
인력부족 원인으로 '높은 눈높이', '낮은 인지도' 꼽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고은결 기자 = 국내 중소기업 10곳 중 7곳은 인력 부족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는 직원수 300명 미만인 국내 중소기업 526개사의 인사담당자를 대상으로 고용실태를 조사한 결과, 전체 응답 기업의 66.9%는 '적시에 직원을 채용하지 못해 현재 인력부족을 겪고 있다'고 답했다고 17일 밝혔다.

인력부족을 겪는 직무분야(복수응답)는 생산․현장직이 응답률 34.7%로 가장 많았고, 이어 국내영업(20.2%), 판매.서비스(17.6%), 연구개발(13.9%), IT․정보통신(12.2%) 등 순으로 조사됐다.

인사담당자들은 인력수급이 어려운 원인(복수응답)으로 '구직자들의 높은 눈높이'(43.3%)를 가장 많이 꼽았다. 기업의 낮은 인지도(33.7%), 상대적으로 낮은 연봉수준(32.5%), 다양하지 못한 복지제도(29.3%), 근무환경(19.4%) 등 때문이라는 답변도 많았다.

또한 최근 1년 내 채용했던 신입사원 중 퇴사한 직원이 있는지 묻자 응답자의 74.5%는 '있다'고 답했다. 1년 안에 퇴사한 신입사원들의 평균 퇴사율은 28.9%로 10명 중 3명 정도의 수준이었다.

신입직 퇴사가 많았던 직무는(복수응답) '영업직'이 36.7%로 가장 많았다. 이어 판매·서비스직(28.8%), 생산·현장직(25.3%), 고객상담·TM(23.0%), IT·정보통신직(20.9%) 등 순으로 회사를 떠난 직원이 많았다.

인사담당자들은 신입사원 채용 시 기대하는 근무 기간으로 최소 3년 정도는 근무하길 원한다는 응답이 34.6%로 가장 많았다.


keg@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