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부자 운영' 연천 농장 2곳서 돼지열병…4700마리 살처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18 08:51:09  |  수정 2019-09-18 13:55:19
"경기북부지역에 이미 ASF 퍼진게 아니냐"… 농민들 우려
경기도 관계자 "파주지역 농장과는 역학관계 없다"
associate_pic
【파주=뉴시스】최진석 기자 = 17일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한 경기 파주 한 양돈농장에서 방역당국 관계자들이 돼지를 살처분을 하고 있다. 국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처음으로 발생한 것으로 사람이 걸리진 않지만 돼지가 걸렸을 때 치사율이 최대 100%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진 전염병이다. 구제역과 달리 아직 백신도 개발되지 않은 치명적 질병으로 예방차원에서 살처분 한다. 2019.09.17.myjs@newsis.com
【연천=뉴시스】이경환 기자 = 아프리카 돼지열병 의심 신고가 접수됐던 경기 연천군 농장에서도 파주에 이어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최종 확진 판정이 내려져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8일 오전 의심신고가 접수됐던 연천군의 농장에 ASF 확진 판정을 내렸다. 전날 파주시 농장에 국내 첫 확진 판정이 내려진 후 하루 만이다.

경기도는 ASF 확진 판정을 받은 연천 농장과 인근 농장 등 2개 농장에서 사육 중인 돼지 4700마리를 살처분 하기로 했다.

associate_pic
【파주=뉴시스】김선웅 기자 = 국내에서 처음으로 가축전염병인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한 17일 경기 파주시의 한 돼지농장에서 방역 관계자들이 살처분·매몰 작업용 장비를 옮기고 있다. 2019.09.17. mangusta@newsis.com
정부가 전날 파주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판정이 나온 뒤 위기경보를 최고 수위인 ‘심각’ 단계로 격상했지만 18일 연천에서도 확진 판정이 나오면서 이미 경기 북부 지역에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퍼진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다만 17일 ASF 확진 판정을 받은 파주의 농가와는 역학관계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도 관계자는 설명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정부는 바이러스 유입경로 확인을 위해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도 관계자는 "부자가 운영하는 농가의 돼지를 모두 살처분 하고 조금의 틈도 허용하지 않을 정도의 방역을 실시하고 있다"며 "농림축산검역본부에서 역학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lk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