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자동차

현대·기아차, 0.03초만에 작동하는 센터사이드 에어백 개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18 09:04:40
앞으로 출시될 신차에 순차적으로 탑재
충돌 사고로 인한 머리 상해 약 80% 감소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민기 기자 = 현대·기아자동차는 자체 개발한 센터 사이드 에어백을 향후 출시하는 신차에 적용한다고 18일 밝혔다.

센터 사이드 에어백은 사고가 발생할 경우 운전석과 조수석 사이에 펼쳐져 승객 사이의 신체 충돌로 인한 부상을 막아주며, 충격이 감지되면 0.03초만에 부풀어 오른다.

운전자 혼자 탑승한 경우에도 작동해 보조석 쪽의 측면 충격이나 유리 조각 등 충돌 파편으로부터 운전자를 보호한다.

유럽 자동차 제조사 협회(ACEA)의 통계에 따르면 차량 측면 충돌 사고 시 탑승자끼리의 충돌이나 내장재 또는 파편의 충격으로 인한 2차 피해 비율은 약 45%에 이른다.

특히 탑승자의 머리끼리 충돌할 경우 심각한 손상을 입을 수 있는데, 현대·기아차가 이번에 개발한 센터 사이드 에어백은 자체 실험 결과 승객 간 충돌 사고로 인한 머리 상해를 약 80% 감소시킬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현대·기아차는 센터 사이드 에어백에 독자적인 기술을 접목해 안전성을 유지하면서도 세계에서 가장 작고 가벼운 형태를 완성했으며, 관련 기술에 대해 국내외 특허를 획득했다.

센터 사이드 에어백에는 에어백이 힘없이 펄럭거리지 않고 탑승자의 하중을 지지해줄 수 있도록 '테더(Tether)'라는 끈 모양의 부품이 에어백을 감싸며 잡아준다.

현대·기아차는 테더와 에어백의 형태를 간결화하는 기술을 개발해 1㎏이 넘는 타사 제품 대비 약 50%의 중량 절감을 이뤄냈으며, 이를 통해 상대적으로 얇은 시트를 비롯해 다양한 차종에도 장착할 수 있다.

또한 시트 배열을 자유롭게 바꿀 수 있는 미래 자율주행차에는 에어백이 시트에 장착되는 방식이 일반화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현대·기아차의 에어백 소형·경량화 기술은 미래 첨단 모빌리티 시대에 에어백의 활용성을 한 단계 높였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현대·기아차는 이번 센터 사이드 에어백을 앞으로 출시될 신차에 순차적으로 탑재함으로써 국내외 안전평가를 선제적으로 대응할 예정이다.

센터 사이드 에어백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HMG저널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minki@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