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자동차

"현대차,日서 부품수입 늘려…한일 갈등에 양국 車업계 긴장"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18 10:29:26
"한일 자동차업계, 수출규제 대상 아닌데도 부품 비축"
한일 관계 악화에 따라 긴급 사태 대비 차원으로 보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예진 기자 = 한국과 일본의 관계가 악화일로를 걷는 가운데 양국 자동차산업계에서 부품을 비축하고 있다는 일본 언론의 보도가 나왔다. 수출규제 대상이 아님에도 향후 혹시 모를 긴급 사태에 대비하는 것으로 보인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18일 한국과 일본 자동차 부품 업체들이 서로 부품을 미리 앞당겨 수입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7월에 시작된 수출 관리 엄격화의 영향이 자동차 부품공급망에 미치기 시작했다고 분석했다.

신문은 우선 관계자를 인용해 한국 현대자동차가 일본 복수의 자동차부품 기업들에게 수출 확대를 요청했다고 전했다.

일본 정부는 지난 7월  반도체·디스플레이 핵심 소재 3개에 대해 수출규제를 강화했으나 자동차 부품에 대한 규제는 강화하지 않았다.

니혼게이자이는 현대차가 앞으로 수출규제 강화를 우려해 3개월 분에 대한 재고를 미리 비축하려 수출 확대를 요청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다만 현대차는 신문에 "구매정책에 대한 코멘트는 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일본 자동차 부품업체 덴소는 현대차에 전자부품 등을 수출하고 있다. 현대차의 요청에 따라 전자부품 수풀 확대 등 대응을 시작한 것으로 보인다.

변속기에 사용되는 부품 제조 기업인 일본 파이오락스의 한 간부도 신문에 "수출품 확대에 대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파이오락스는 현대차와 연간 약 1억엔(약 11억 원)의 거래를 하는 기업이다. 자동차 부품회사인 야자키총업도 요청을 받아 대응에 나서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일본 부품 업체들 사이에서도 위기감이 번지고 있다. 자동차 문 손잡이와 열쇠기구 등을 취급하는 일본 알파는 한국 부품 기업들로부터 열쇠기구의 부품을 수입하고 있다.

알파는 연 간 수천만엔의 규모를 수입하고 있는 만큼 한국의 수출규제 강화를 우려하고 있다. 이에 지난 8월부터 2개월 분의 재고를 쌓아두기 위해 앞당겨 수입에 나섰다.

자동차 부품 업체인 일본 도프레도 일부 부품을 한국 기업으로부터 수입하고 있다. 도프레도 2~3개월 분의 부품을 미리 수입해 두려 검토하고 있다.

신문은 만일 수출규제 강화가 자동차 분야에도 번진다면 양국 부품 기업들은 재고 확보 과정에서 시간이 걸릴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때문에 재고 확보에 나서고 있다는 것이다. 중국 등에서 수입할 수 있는 부품도 있으나 수입처 전환에도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재고를 확보하는 편이 우선이다.

일본 재무성에 따르면 한국에서 수입하는 자동차부품 수입액은 지난해 789억엔(약 8,670억 원)이다. 한국으로 수출액은 701억엔(약 7700억 원)이다.

aci2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