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박훈 변호사 "정경심 표창장 보도도 검찰이 흘려" 주장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18 11:33:01
'정 교수, 딸 표창장 위조 정황포착' 보도 관련
"검찰, 법정서 증거 제시해야…왜 밖에서 까냐"
"사실인지는 반론 들어봐야, 검찰의 일방주장"
박 변호사, 지난달 서울중앙지검 관계자 고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미소 수습기자 = 박훈 변호사가 지난 4월2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민원인실 앞에서 김수민 작가를 대리해 윤지오씨에 대한 고소장을 접수한 후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2019.04.23. misocamera@newsis.com
【서울=뉴시스】이창환 기자 = 조국(54) 법무부 장관 관련 언론보도에 대해 의도적 수사기밀 유출이라며 검찰 관계자들을 고발한 박훈 변호사가 다른 보도와 관련해서도 검찰의 누설이라고 재차 주장했다.

박 변호사는 지난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KBS의 한 보도와 관련해 "이것은 검찰이 확실하게 흘린 사건"이라며 "공소제기 후라서 공무상비밀누설죄가 성립되지 않는다는 것인가"라는 주장을 펼쳤다.

박 변호사는 이어 "재판이 열리면 법정에서 (증거를) 제시하고, 반론을 들어 기사를 쓰는 게 정상"이라며 "왜 증거를 법정 밖에서 까느냐"고 적었다.

그러면서 "기사 내용이 사실인지는 조사해보고 반론을 들어봐야 아는 것이지 저렇게 단정할 사안이 아니다"라며 "검찰의 일방적인 주장"이라고 덧붙였다.

KBS는 17일 검찰이 조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딸의 동양대 표창장을 컴퓨터로 직접 위조한 정황을 포착했다는 취지의 내용을 보도했다.

박 변호사는 지난달 30일 검찰이 부산의료원 압수수색 관련 내용을 TV조선에 누설했다며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들을 공무상비밀누설 혐의로 서울경찰청에 고발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박 변호사는 지난 6일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고발인 신분으로 출석해 "검찰이 수사 내용을 계속적으로 특정 언론에 많이 흘렸다"며 "검찰의 수사 독립성과 중립성이라는 것은 청문회 이후로도 충분히 할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조 (당시) 후보자를 사퇴시키기 위한 압박 수단으로 수사가 진행됐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leec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