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해외야구

추신수, AL 사이영상 후보 벌랜더 공략 실패…무안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18 14:06:52
연속 안타 4경기로 마감…시즌타율 0.266으로 하락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문성대 기자 = 텍사스 레인저스의 추신수(37)의 연속 경기 안타가 4경기에서 멈췄다.

추신수는 18일(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의 미닛 메이드 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MLB)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원정경기에 1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 4타수 무안타 2삼진을 기록했다.

최근 4경기 연속 안타를 쳤던 추신수는 이날 무안타에 그쳐 시즌 타율이 0.266으로 떨어졌다. 추신수는 아메리칸리그의 강력한 사이영상 후보 저스틴 벌랜더 공략에 실패했다.

1회초 선두타자 나서 삼진을 당한 추신수는 3회 타석에서 헛스윙 삼진을 당했다. 첫 타석에서 벌랜더의 95.1마일(153㎞)짜리 직구에 당했고, 두 번째는 변화구에 당했다.

추신수는 6회 2루수 앞 땅볼로 아웃됐다. 벌랜더와의 세 차례 맞대결에서 3타수 무안타를 기록했다.

추신수는 8회 바뀐 투수 헥터 론돈을 상대로도 3루수 앞 땅볼로 물러났다.

텍사스는 1-4로 져 4연패에 빠졌다.

한편, 휴스턴 선발 벌랜더는 6이닝 4피안타 2볼넷 8탈삼진 무실점 호투로 시즌 19승(6패)을 올렸다. 평균자책점 역시 2.50으로 낮췄다.


sdm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