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민경욱 "박근혜 입원비, 본인 부담이라면 모금운동 벌이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18 19:20:28
병원 측 "외래진료는 본인 부담" 원론적 설명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가혜 기자 = 16일 박근혜 전 대통령이 입원한 서울성모병원 21층 VIP병동 중간문이 열리고 있다. 중간 문 앞에는 병원 보안팀 직원들이 외부인 출입을 막고 있다. 2019.09.16. gahye_k@newsis.com

【서울=뉴시스】문광호 기자 =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이 박근혜 전 대통령이 어깨수술 입원비를 본인이 부담한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이상해서 사실 확인이 필요하겠지만 만약 그렇다면 모금운동을 벌여야 되겠다"고 주장했다.

민 의원은 지난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수술을 마친 박근혜 대통령 입원실이 하루에 3백만원이고 석 달이면 3억원인데 전액 본인 부담이라는 기사가 떴다"며 이같이 전했다.

앞서 박 전 대통령은 서울성모병원 VIP병실 중 57평짜리 병실에 입원했다. 병원 측에 따르면 비용은 하루 327만원이다. 1개월을 30일로 따졌을 때 3개월이면 입원비용으로만 약 2억9000만원이 드는 셈이다.

병원 측은 이날 브리핑에서 치료비 및 입원비를 모두 박 전 대통령 본인이 부담한다고 밝혔다. 다만 병원 측은 이에 대해 "원래 외래진료는 본인 부담이라는 의미이고 본인이 낸다는 걸 들은 것은 아니다"라고 전했다. 원론적 차원의 설명이었다는 의미다.

그러면서 "입원 기간이 끝나면 결제를 할텐데, 보호자는 유영하 변호사로 돼 있다"고 밝혔다.

박 전 대통령은 일반특실 30여개가 있는 제1병동과 VIP병실 9개가 마련된 제2병동으로 나뉘어 있는 21층에 머물고 있다.


moonli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