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검찰, '조국 딸 표창장 위조' 추가 수사…펀드 조사도 속도(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18 22:07:40
조국 딸 표창장, 아들 상장 통해 위조 정황
원본 제출 안 돼…정경심 측 "찾을 수 없다"
사모펀드 의혹 수사 속도…관여 정황 포착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종철 기자  = 지난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사위 조국 법무부 장관 인사청문회에서 박지원 의원이 휴대폰으로 전송된 조국 딸의 동양대학교 표창장을 보고 있다. 2019.09.06. jc4321@newsis.com
【서울=뉴시스】 나운채 기자 = 조국(54) 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각종 의혹을 확인 중인 검찰이 조 장관 딸에게 발급된 동양대학교 총장 명의 표창장 위조 관련 추가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18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복수의 동양대 총장 명의 표창장 등의 실제 작성 경위, 위조 여부 등을 확인하고 있다.

앞서 검찰은 조 장관의 부인 정경심(57) 동양대학교 교수를 지난 6일 사문서위조 혐의로 재판에 넘기면서 정 교수가 지난 2012년 9월7일 이후 딸의 대학원 진학 등을 위해 표창장을 위조한 것으로 판단했다.

검찰은 표창장에 적힌 내용 상당 부분에 대해 정 교수가 위조했다고 보고 있다. 딸 조씨가 참여한 봉사 프로그램 및 기간 등이 사실과 다르다는 것이다. 검찰은 이를 입증할 다수의 인적·물적 증거를 확보했다는 입장이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정 교수가 조 장관 아들에게 발급된 동양대 상장 파일을 이용해 딸의 표창장을 위조했다는 정황을 포착했다. 두 상장에서 나타난 총장 직인의 위치와 각도 등이 일치하는 점 등이 근거로 거론된다.

이에 검찰은 복수의 동양대 총장 명의 상장을 확인해 작성 경위 및 위조 여부 등을 파악하고 있다. 조 장관 아들에게 발급된 상장에 대해서도 참고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향후 보강 수사를 통해 조 장관 딸 표창장의 정확한 위조 시점 및 수법 등을 확인한 뒤 공소장 변경 등을 신청할 예정이다.

다만 조 장관 딸의 표창장 원본은 현재까지 검찰에 제출되지 않은 상태다. 검찰은 변호인을 통해 원본 제출을 여러 차례 요청했지만, 정 교수 측에서는 "찾을 수 없다"며 제출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파악됐다.

검찰 관계자는 "위조 시점과 방법 등을 구체적으로 특정할 수 있는 자료들을 계속 확보해가고 있는 과정"이라며 "다수 객관적 자료를 확보해둔 상태다"고 설명했다.

associate_pic
【영주=뉴시스】김진호 기자 = 지난 17일 오후 경북 영주시 동양대학교 정경심 교수 연구실 앞 복도에 적막감이 돌고 있다. 2019.09.17.kjh9326@newsis.com
검찰은 업무방해 등 혐의 및 공모자, 책임 정도 등 추가 수사를 위해 정 교수 소환 시기와 방식 등을 검토하고 있다. 지난 16일 비공개 소환 조사를 받은 딸 조씨 또한 추가 소환조사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검찰은 구속 상태 중인 조 장관 5촌 조카 조모(36)씨와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 대표 이상훈씨, 정 교수와 자녀들의 재산 일부를 관리했던 한국투자증권 직원 김모씨 등 사모펀드 관련 의혹 수사 대상자 다수를 이날 불러 조사를 진행했다.

검찰은 조 장관 가족이 출자한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 등의 운영에 정 교수가 직접 관여했는지를 확인하는 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검찰은 실제 투자가 이뤄지지는 않았지만, 코링크PE 내부 문건 등을 통해서 정 교수가 10억원 상당의 주식을 직접 투자하는 방안을 진행하려 했다는 정황 등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코링크PE 측 관계자로부터 USB(이동식저장장치) 등 정황을 확인할 수 있는 내부 자료를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검찰은 정 교수 동생이자 조 장관 처남인 정모씨가 코링크PE 측으로부터 매달 800만원, 총 1억원 상당을 컨설팅 등의 명목으로 받은 정황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확보한 증거 분석을 토대로 펀드 관련 자금 흐름에서 비정상적인 부분이 있었는지 면밀히 확인할 계획이다.

정 교수는 각종 의혹 제기와 관련해 본인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서 "사실과 추측이 뒤섞여 있다. 추측이 의혹으로, 의혹이 사실인 양 보도가 이어져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며 "법원에서 소상하게 밝힐 것이고 재판 과정에서 진실이 확인될 것"이라고 호소했다.

na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