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수도권일반

세운상가 17업체, 도시재생기업 설립…제작·판매·배송 협업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19 11:15:00
100% 민간주도 기획·설립된 플랫폼 '세운공장'
첫제품 '무드조명' 크라우드펀딩 성공, 판매중
한 달에 1제품 출시 '월간 세운공장'도 진행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서울의 대표적 도시재생지역인 '세운상가'에서 제품 개발부터 제작·판매·배송까지 전 과정을 협업하는 도시재생기업인 '세운공장 협동조합'이 탄생했다.세운공장 설립 참여자들. 2019.09.19. (사진=서울시 제공)
【서울=뉴시스】배민욱 기자 = 서울의 대표적 도시재생지역인 '세운상가'에서 제품 개발부터 제작·판매·배송까지 전 과정을 협업하는 도시재생기업인 '세운공장 협동조합'이 탄생했다. 100% 주민 의지로 기획·설립된 제품제조 플랫폼이다.

19일 서울시에 따르면 1961년부터 청계천·세운상가 일대에 정착한 숙련된 기술 장인, 3D프린터 제조 분야 청년 스타트업, 중견 디자이너 등 세운상가 일대에서 활동 중인 서로 다른 업종의 17개 업체가 참여했다.

'세운공장 협동조합'은 세운상가 내 세운메이커스큐브 입주 기업인 '아나츠'(3D프린터 제조업체)의 이동엽 대표와 발명 전문 세운마이스터 차광수 장인이 의기투합해 시작됐다.

두 사람은 동네 사람들끼리 머리를 맞대 공동으로 제품을 제작해 보자는 취지로 역량 있는 조합원들을 영입하기 위해 노력을 기울였다. 그 결과 지역 기업, 기술 장인, 중견 디자이너 등 17개 업체가 뜻을 모으게 됐다.

'세운공장'이란 이름은 제조업 중심지인 세운상가 일대를 상징하는 의미를 담아 붙였다. 이번에 설립된 '세운공장 협동조합'은 주민 의지로 기획된 100% 민간주도형 협동조합이다.

세운공장은 조합원들이 가진 전문 능력에 따라 분업 체계로 업무가 이뤄진다. 개발 제품에 따라 각 제품의 특징을 잘 아는 누구나 팀장이 되기도 한다.

세운공장의 첫번째 제품은 무드조명 '폴디라이트'다. 6월 출시돼 현재 세운상가에서 판매되고 있다. 세운공장은 해외 기업으로부터 주문도 들어와 계약과 통관절차를 준비 중이다. 처음 시제품 제작비는 서울시의 현장지원조직인 '세운협업지원센터'의 컨설팅을 거쳐 온라인 크라우드펀딩을 통해 자체 조달됐다.

현재 세운공장은 한 달에 제품 하나씩 출시하는 내용의 '월간 세운공장'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다음 제품은 오르골 알람시계인 '오르골리아'다. 현재 출시 준비 중이다.

또 10월부터는 세운상가 내 창작·개발 공간 '세운메이커스큐브'에 입주해 제품 판매·전시로 더욱 활발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출시 제품들이 세운상가 일대 일종의 특산품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조합원들과도 협업할 계획이다.

양용택 서울시 재생정책기획관은 "지역에 대한 주민들의 애착과 꾸준한 참여를 이끄는 것이 도시재생사업의 중요한 과제"라며 "세운공장과 같은 사업형 도시재생기업은 주민 스스로 이뤄낸 성과이자 도심제조업 기반 세운상가 일대 경제 활성화에 꼭 필요한 모델이다. 향후 이러한 도시재생기업들이 더 많아지고 성장할 수 있도록 서울시는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mkba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