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외국인 불법 고용 근절' 광주서 고공농성 돌입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19 07:26:43  |  수정 2019-09-19 08:16:14
광주·전남건설노조 타워크레인 1대 점거…무기한 점거 계획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변재훈 기자= 건설노조 광주·전남지부 사무국장이 19일 오전 광주 북구의 한 건설현장 내 타워크레인 1대를 점거, 외국인 불법 고용 근절 등을 요구하며 고공농성에 돌입했다. 2019.09.19. (사진=건설노조 광주·전남지부 제공)photo@newsis.com

【광주=뉴시스】변재훈 기자 = 광주·전남 건설노동자들이 외국인 불법 노동 근절 등을 요구하며 타워크레인 점거 고공농성에 돌입했다.

19일 민주노총 건설노조 광주·전남지부에 따르면, 노조 사무국장 A(39)씨가 이날 오전 5시30분부터 광주 북구 한 건설현장의 타워크레인 1대를 점거해 고공농성에 돌입했다.

A씨는 타워크레인에 '외국인 불법고용 근절', '생존권 쟁취 지역민 우선고용'이 적힌 현수막 2개를 내걸었다.

노조는 "현행법은 건설업에서 외국인 노동자가 일할 수 있는 분야를 엄격하게 제한하고 있는데도 건설현장 곳곳에서 불법이 자행되고 있다"며 "체류 비자 등 문제가 있는데도 불법 고용된 외국인 노동자는 전국적으로 20~25만명으로 추산되고 있다"고 밝혔다.

또 "건설사가 인건비 절감 차원에서 대부분의 외국인 노동자를 불법 고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밖에도 임금 및 단체협약 타결 등을 요구하고 있다.

이들은 요구안이 받아들여질 때까지 무기한 점거 농성을 이어갈 방침이다.


wisdom2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