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정부, 中企 중심 원전 수출전략으로 '제2 바라카' 만든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19 11:00:00
19일 '원전 전주기 수출 활성화 방안' 발표
'신규→운전→해체' 전주기 시장 맞춤형 전략 마련
한수원·한전 등 공기업, 협력업체 해외시장 진출 지원
원전 수출 패스트트랙으로 금융권 심사 최소화
associate_pic
【바라카(아랍에미리트)=뉴시스】전신 기자 = 아랍에미리트 바라카 원전 1호기의 모습. photo1006@newsis.com


【세종=뉴시스】이승재 기자 = 정부가 대형 원자력발전소와 대기업 중심으로 짜인 원전 수출 전략을 중소·중견기업까지 확대하기로 했다. 국내 기술 도입 가능성이 있는 해외시장을 찾아 원전 산업 주기별(신규→운전→해체) 맞춤형 전략으로 사업을 수주하겠다는 계획도 내놨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9일 서울 한국무역보험공사에서 '원전수출전략협의회'를 열고 이런 내용을 담은 '원전 전주기 수출 활성화 방안'을 발표했다.

주요 내용을 보면 한국형 원전인 'APR1400' 독자 수출을 위해 국가별 특성과 수요를 고려한 맞춤형 전략을 세우고 입찰 절차에 대응하기로 했다. 해외 주요 기업들과 협력 파트너십을 구축해 기자재 기업들의 글로벌 공급망 참여도 확대한다.

수명주기가 도래한 원전을 중심으로 해외원전 정비 분야 진출도 추진한다. 후행주기 사업 위주인 선진국들과는 사용후연료관리와 해체 분야에서 협력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한국수력원자원과 한국전력, 한국전력기술, 한전KPS 등 원전 관련 대표 공기업은 '원전수출 확산 및 동반진출지원 전략'을 올해 안으로 마련한다. 이를 통해 원전 공기업과 협력업체가 함께 해외시장에 진출하기 위한 청사진이 마련될 것으로 보인다.

한수원은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기술현안 해결을 위한 연구개발(R&D) 지원을 70% 이상 확대하기로 했다. 이러면 2014~2018년 연평균 827억원을 기록했던 지원금은 2023년까지 1415억원으로 늘어난다. 한수원 중앙연구원, 한전기술 등은 '기술지원단'을 만들어 중소기업을 지원하게 된다.

정부는 운영과 해체, 중소형원전 등 유망 분야 지원에 나선다. 차세대 모듈식(SMART) 원전의 경우 내년 기술개발타당성 및 방향성 검토를 거쳐 2021년부터 개발이 시작된다. 국내 해체산업 인프라를 확보하기 위해 올해 하반기 기술개발중장기 로드맵을 수립하고 해체연구소 설립, 해체 산업 민관협의회 운영 등을 추진한다.

맞춤형 자금 지원 프로그램도 가동된다. 원전 수출 패스트트랙을 통해 금융권 심사 기간을 최소화하는 식이다. 이와 관련된 한도 증액도 검토 중이다. 올해 하반기 국책금융과 민간금융기관은 '금융실무그룹'을 신설한다. 여기서는 중소·중견기업의 금융 분야 애로에 대한 현실성 있는 지원 방안을 모색한다.

중소기업 자금유동성 강화를 위해 '원전수출 특별보증'도 실시한다. 원전 수출 시 필요한 보증과 제작금융 지원 등을 통해 수출을 활성화하겠다는 것이다. 주요 수출 프로젝트를 대상으로 하는 민관합동 투자펀드 조성협의회 운영도 검토되고 있다.

수출지원 환경을 혁신하기 위한 시스템도 체계화된다. 이를 위해 정부는 올해 안으로 원자력수출전략협의회를 중심으로 산하 분야별 워킹그룹과 지원 기관들을 활용한 상설 지원시스템을 가동하기로 했다.

내년 상반기에는 한전 원전사업지원센터 내에 '원전수주통합정보시스템'도 구축된다. 현재 해외 수주정보가 개별기업, 원전수출협회, 원자력산업회의에 산재해 있어 파악이 어렵다는 지적에 따른 것이다. 해당 정보는 2020년부터 단계적으로 통합 구축된다.

정부는 '원전 수출 진흥에 관한 고시' 제정을 추진해 원전 산업 지원방안에 대한 제도적 근거를 마련하기로 했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우리 원전산업은 바라카 건설 및 정비 계약 체결, 미국 원자력규제위원회(NRC) 설계인증 획득 등 국내외가 인정하는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만 중소·중견기업의 독자적 수출 역량과 글로벌 공급망 참여 부족, 다양한 서비스시장 진출 미진 등 해결해야 할 과제도 적지 않다"며 "우리 원전 수출 산업도 원전 전주기, 중소·중견기업 중심 전략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russ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