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제주

제주 지역수협·단체 등 “대정해상풍력발전 폐기해야” 반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19 10:09:15
도의회 농수축위 19일 시범지구 지정 동의안 심의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강경태 기자 = 19일 오전 제주도의회 정문 앞에서 모슬포수협과 제주어류양식수협, 대정양식장협회 등 8개 단체가 대정해상풍력발전 시범지구 지정 계획 폐기를 촉구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2019.09.19. ktk2807@newsis.com
【제주=뉴시스】강경태 기자 = 대정해상풍력발전 시범지구 지정 계획을 놓고 대정읍 지역수협과 환경단체 등이 반발하고 나섰다.

모슬포수협과 제주어류양식수협, 대정양식장협의회 등 8개 기관·단체는 19일 오전 제주도의회 정문 앞에서 집회를 열고 “원희룡 제주지사는 대정해상풍력발전 시범지구 지정 계획을 폐기하고, 제주도의회는 사업 계획을 동의하지 말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이번 해상풍력발전 사업이 진행되면 대정읍 동일리 공유수면 5.46㎢ 해상에 풍력발전기 18기가 들어서게 된다”며 “이 구조물이 조류를 막아 수질을 악화하고 양식장에서는 취수할 물이 사라져 광어 양식에 큰 피해를 보게 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는 친환경 에너지를 생산한다는 해상풍력발전기가 환경을 파괴하는 것”이라고 “환경파괴 문제가 발생하고 어업인의 생존권이 달려 있는 만큼 계획을 폐기하고 주민들과 대화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강경태 기자 = 19일 오전 제주도의회 정문 앞에서 모슬포수협과 제주어류양식수협, 대정양식장협회 등 8개 단체가 대정해상풍력발전 시범지구 지정 계획 폐기를 촉구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2019.09.19. ktk2807@newsis.com
한편 제주도가 제376회 제주도의회 임시회에 제출한 대정해상풍력 시범지구 지정 동의안 이날 오전 10시부터 열리는 도의회 농수축경제위원회 회의에서 심의가 진행된다.


ktk280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