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전북

익산 낭산면 주민 "불법 매립 폐기물, 즉각 대집행하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19 11:01:14
익산시·환경부 '약속 불이행' 비판
associate_pic
【익산=뉴시스】 강명수 기자 =전북 익산시 낭산면 주민들이 19일 시청 앞에서 집회를 갖고 불법폐기물이 매립된 해동환경 문제의 조속한 해결을 위한 익산시와 환경부의 행정대집행을 촉구하고 있다. 2019.09.19.smister@newsis.com
【익산=뉴시스】강명수 기자 = 전북 익산시 낭산면 주민들이 불법폐기물이 매립된 해동환경 문제의 조속한 해결을 촉구하고 나섰다.

19일 낭산주민대책위원회와 주민들은 시청 앞에서 집회를 갖고 “낭산 폐석산 지장폐기물 불법 매립 사태 해결을 위한 조속한 대집행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주민들은 낭산면의 폐석산에 1급 발암물질 비소가 함유된 폐기물이 불법 매립돼 있음에도 약속과 달리 익산시와 환경부는 대집행에 나서지 않고 있다는 주장을 폈다.

또 현장에서 침출수 유출사고가 빈발해 주변 환경과 생태계에 위협을 가하고 있고 악취와 지하수 오염을 야기하고 있어 이 문제 해결을 주문했다.

주민들은 이 폐기물을 이적 처리할 수 있는 매립장이 없다는 행정을 믿을 수 없다며 조속한 대집행을 요구했다.

특히 익산시와 환경부가 대책위와 체결한 민관관리정비협약을 이행하지 않고 있다며 분통을 터트렸다.

주민대책위 관계자는 “민관정비협약에 합의한 대로 시와 환경부는 즉각 행정대집행에 나서야 한다”며 “책임 당사자인 환경부가 직접 행정대집행 예산을 책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익산시는 매립된 폐기물을 현재 포항과 구미 지역으로 이적처리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특히 올해 6만t의 폐기물과 2020년 11만5000t을 처리하기 위해 관련 협회와 신규 조성되는 매립장의 매립을 추진하고 있다고 시사했다.

아울러 환경부에서 5만t의 폐기물 처리를 위해 대집행 예산 85억원을 편성하고 있는 단계라며 중앙부처와의 협의를 계속하고 있음을 피력했다. 

시 관계자는 “주민들이 요구하는 행정대집행 추진을 위해 환경부와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며 “환경부가 15만t 처리를 위한 예산을 편성하면 즉시 대집행에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smister@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