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사우디 "공격 무기는 이란산...예멘서 발사 불가" (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19 11:35:01
"이란이 후원한 세력이 북쪽에서 발사"
18개 드론, 7개 크루즈 미사일 동원
associate_pic
【리야드=AP/뉴시스】사우디군 대변인 투르키 알 말키는 18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우디의 석유 시설을 공격한 것으로 알려진 이란의 드론과 크루즈 미사일 잔해를 공개했다. 알 말키 대변인은 이번 공격에 18개의 드론, 7개의 크루즈 미사일 등이 동원됐고 그중 3개의 미사일은 목표물에 도달하지 못했다고 밝히면서 크루즈 미사일의 사거리는 700㎞로 예멘에서 발사됐을 가능성은 작다고 말했다. 앞서 예멘의 후티 반군은 이번 공격을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했지만, 미국은 이란을 배후로 지목하고 있다. 2019.09.19.


【서울=뉴시스】이혜원 기자 = 사우디아라비아 정부가 자국 국영기업 아람코의 석유시설을 공격한 것은 이란 드론(무인기)과 크루즈 미사일이라며 18일(현지시간) 무기 잔해를 공개했다. 이란은 즉각 "사우디는 아무것도 모른다는 걸 증명했다"며 비난했다.
 
알자지라 등에 따르면 사우디 국방부 대변인인 투르키 알 말키 대변인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번 공격은 북쪽에서 발사된 무기를 통해 감행됐으며 의심할 여지 없이 이란이 후원한 세력에 의해 이뤄졌다"며 "예멘 후티반군이 주장하는 것처럼 예멘에서 공격이 이뤄질 수 있는 방법은 없다"고 말했다.
 
알 말키 대변인은 석유시설 공격에 사용된 드론은 삼각형 모양의 '델타 윙(delta wing)' 모델이라며 크루즈 미사일에는 작은 제트 엔진이 부착돼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번 공격에 18개의 드론, 7개의 크루즈 미사일이 동원됐다며 3개의 미사일은 목표물에 도달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알 말키 대변인은 "이란 정권과 이란혁명수비대(IRGC)는 민간 목표물이나 인프라 시설 등을 공격할 때 이런 무기들을 쓴다"고 주장했다.
 
이어 알 말키 대변인은 크루즈 미사일의 사거리는 700㎞라며 예멘에서 발사됐을 수는 없다고 말했다. 그는 북쪽에서 무인기가 들어오는 모습이 담긴 영상을 공개하면서 정확한 발사 지점을 찾고 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그는 사우디 석유시설 공격 주체로 이란을 직접 지목하지는 않았다. 다만 알 말키 대변인은 "이번 공격은 예멘에서 시작되지 않았고, 사우디 영토를 수십 번 공격하면서 보여준 후티반군의 능력 밖이었다"라고 말했다.
 
사우디의 기자회견이 끝난 직후 이란과 후티반군은 격분했다.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의 보좌관은 트위터를 통해 "기자회견을 통해 사우디아라비아는 무기를 어디서 만들었는지, 어디서 발사했는지 전혀 모른다는 사실을 입증했다"며 "사우디 방어체계가 왜 요격에 실패했는지도 설명하지 못했다"고 꼬집었다.
 
후티반군은 사우디의 기자회견이 끝난 지 30분 만에 사우디의 주요 연합국인 아랍에미리트(UAE)의 석유시설과 주요도시를 공격하겠다고 예고했다.
 
후티반군 대변인 예히아 사레아는 "UAE의 수십 개 지역과 시설은 언제든 표적이 될 수 있다. 평화와 안전을 원한다면 예멘을 그냥 내버려둬라"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번 작전은 우리가 어떻게 침략국(사우디) 내부 깊숙이 작전을 계획하고, 개발하고, 실행하는지 보여준 사례"라며 "배치된 무인기는 700km를 비행할 수 있고, 매우 정확했다. 불은 12시간 동안 타올랐고 사우디는 이를 통제할 수 없었다"고 덧붙였다.

영국 런던 킹스컬리지의 중동전문가인 안드레아스 크리에그는 이날 기자회견을 '서사전(a battle of the narratives)'이라고 묘사하며, "사우디는 자신들의 정당성을 주장하고 국제사회로부터 동정을 얻으려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기자회견은 공격을 둘러싼 풀리지 않은 의문점들을 설명하기 위한 시도였다"며 "사우디가 명백하게 방공우산(air defence umbrellas)을 가지고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사우디는 북쪽(이란·이라크 방향)이 아니라 남쪽(예멘 방향)에서 미사일 등 공격을 감시하고 있었다"라고 덧붙였다.


jaele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