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노동

광주형일자리 노동계 갈등 봉합…23일 이전 법인설립(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19 11:42:24
윤종해 의장 등 노동계 노사민정협의회 참석
법인설립 시한 23일 이전 등기절차 완료키로
노동이사제 도입 등 노동계 요구사항은 숙제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맹대환 기자 = 노동계의 참여로 갈등을 봉합한 광주시 노사민정협의회가 19일 오전 광주시청 중회의실에서 열린 가운데 참여 위원들이 광주형일자리 사업의 성공을 다짐하고 있다. 2019.09.19mdhnews@newsis.com

【광주=뉴시스】맹대환 기자 = 광주형일자리 사업인 광주글로벌모터스 법인 설립이 오는 23일까지 이뤄질 전망이다.

법인 설립 시한 막바지까지 광주시 노사민정협의회 회의에 불참하며 반발했던 노동계가 대승적 차원에서 법인 설립을 수용했다.

광주시 노사민정협의회는 19일 오전 시청 중회의실에서 회의를 갖고 투자협약 규정상 법인 설립 시한인 오는 23일 이전에 법인 등기절차를 완료하기로 합의했다.

이날 회의는 지난 18일 개최하기로 했던 회의가 노동계 불참으로 연기된 것으로, 윤종해 한국노총 광주지역본부 의장 등 지역 노동계가 이날 회의 초반까지도 불참해 파행이 우려됐었다.

광주시의 설득 끝에 윤 의장 등 노동계 인사 3명은 회의 시작 후 1시간여 만에 회의장에 들어서 법인 설립에 동의했다.

노동계와의 갈등이 일시 봉합돼 법인 설립은 한숨을 돌리게 됐지만 노동계가 요구하고 있는 노동이사제 도입 문제는 향후 풀어나가야 할 숙제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노사민정협의회 결과를 이날 열리는 주주 간담회에서 제시하고 주주들의 동의를 얻을 계획이다.

법인 설립 시한은 오는 23일로 주거래은행인 산업은행은 시한을 넘길 경우 투자협약이 무효처리 되는 만큼 투자금을 반환해야 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이 시장은 "세계에서 유례가 없는 광주형일자리 사업이 오늘까지 온 것은 노사민정협의회의 지원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며 "어떠한 경우에도 광주형일자리 사업은 성공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글로벌모터스는 지난 달 20일 출범식을 가졌으나 박광태 대표이사와 이사 3명 선임을 놓고 노동계, 일부 시민사회단체가 반발하면서 법인 설립이 한 달 동안 지연됐다.


mdhnew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