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코스닥 상장' 재수하는 업체들…각양각색 재도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20 06:30:0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제이 기자 = 연중 부진했던 국내증시가 회복세를 보이는 가운데 대내외적 이슈로 상장을 미룬 업체들이 재도전에 나서고 있다.

20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지난 8월 상장을 철회했던 캐리소프트가 10월 중 코스닥시장에 상장할 예정이다.

'캐리언니'로 이름을 알린 캐리소프트는 애초 8월 상장을 목표로 했었다. 하지만 미중 무역분쟁, 한일 무역갈등으로 인한 증시 악화와 사이드카 발동, 바이오 쇼크 등 대내외 부정적 이슈가 발생하면서 코스닥시장이 급락했다.

이로 인해 투자심리가 크게 위축되자 캐리소프트는 투자자들이 기업가치를 정확하게 평가하기 힘든 상황이라 판단하고 상장을 연기한 것이다.

박창신 캐리소프트 대표이사는 "지난달 공모 절차를 중단하고 상장을 연기한 후 약 한 달여 동안 상장 재도전을 위한 만반의 준비를 했다"며 "이번에는 시장에서 캐리소프트의 가치를 제대로 인정받아 글로벌 키즈 콘텐츠 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3년 만에 코스닥시장에 다시 출사표를 던진 기업도 있다. 휴대폰 부품 제조사 제이앤티씨는 지난 5일 한국거래소의 코스닥시장 상장예비심사를 통과했다.

제이앤티씨가 기업공개(IPO)에 도전하는 건 지난 2016년 상장 철회 이후 이번이 두 번째다. 당시 제이앤티씨는 삼성전자와 삼성디스플레이 등 삼성에 대한 매출 의존도가 95%에 달한다는 점 때문에 상장을 포기했다. 해당 시기에 삼성전자 갤럭시 노트7의 폭발사고 이슈 발생하면서 시장의 우려를 샀기 때문이다.

이후 제이앤티씨는 글로벌 고객사 다변화와 3D커버글라스 전방시장 확대를 위해 이듬해인 2017년부터 화웨이와 오포 등 중국 스마트폰 제조사과 미국 및 일본 기업과 거래를 이어나가며 거래선 확대에 전력을 다했다.

기술특례상장에서 번번이 고배를 마셨던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는 성장성 추천 특례를 통한 상장으로 방향을 선회했다.

성장성 추천 특례상장은 상장주선인이 성장성이 있음을 인정해 추천한 기업의 경우 전문평가기관 평가등급 없이도 상장예비심사 청구를 허용한 제도다.

이달 3일 브릿지바이오는 코스닥시장본부에 상장예비심사청구서를 제출하면서 세 번째 상장 도전에 나섰다. 앞서 브릿지바이오는 기술특례 상장 방식으로 두 차례 문을 두드렸으나 기술성평가에서 A, BBB 이상의 평가를 받지 못해 상장이 좌절된 바 있었다.

상장심사가 순조롭게 진행된다면 브릿지바이오는 올해 말이나 내년 초 코스닥시장에 데뷔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처럼 시장 입성에 쓴맛을 봤던 업체들이 IPO에 재도전한 데에는 최근 증시가 반등하면서 시장환경이 안정화된 점이 주요 원인이라는 게 업계 관계자들의 의견이다.

IPO전문업체 관계자는 "기업공개 시점에서 가장 중요한 건 기업가치를 제대로 인정받으며 상장하는 것"이라면서 "최근 시장이 점점 안정은 찾아가는 가운데 앞서 상장을 이루지 못했던 기업들의 펀더먼털도 탄탄해지면서 최근 상장 재도전이 눈에 띄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jey@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