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정부 "돼지열병 4일째, 아직 위험"…지자체에 철저한 방역 주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20 09:01:30
이재욱 농식품부 차관, ASF 방역상황 일일 점검회의 주재
"국민 불안감 높아…방역상황 빈틈없도록 관리해야" 강조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강종민 기자 = 20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농림축산식품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상황실에서 열린 ASF 방역상황 일일 점검회의에서 이재욱 차관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09.20.  ppkjm@newsis.com
【세종=뉴시스】장서우 기자 = 이재욱 농림축산식품부 차관은 20일 "각 지방자치단체(지자체)에선 광역방제기나 군 제독 차량 등 가용한 모든 수단을 총동원해 축사와 주변 도로에 과하다 싶을 정도로 소독을 철저히 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 차관은 이날 오전 8시30분께 정부세종청사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 상황 일일 점검회의'를 열고 "아직 위험한 시기인 만큼 각 지자체에선 극도의 긴장감을 갖고 빈틈없고 적극적인 방역 조치를 추진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회의는 당초 김현수 농식품부 장관이 주재할 예정이었으나,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주재하는 대외경제장관회의가 예상보다 길어지면서 이 차관이 대신 주재했다.

지난 17일 국내에서 ASF가 처음 발생한 후 이날로 4일째다. 아직 경기 파주시와 연천군 외 추가 확진 지역은 없지만, 발생 원인 등이 명확히 규명되지 않아 방심할 수는 없는 상황이다.

이 차관은 "돼지열병 잠복기가 4~19일인 점을 고려하면 앞으로 3주가 매우 중요한 시기"라며 "현장 방역 조치가 안일하다는 일부 언론 지적이 있어 국민들의 불안감도 아직 높은 상황"이라고 짚었다.

그러면서 "사람이나 멧돼지와 가축의 접촉을 차단해야 한다"며 "농장 초소를 운영하면서 돼지와 직접 접촉할 수 있는 인력들의 농장 출입을 엄격히 통제하시길 바란다"고 지시했다.

이 차관은 또 "지자체에선 농장과 도축장 등 축산 관련 시설의 방역 이행 상황을 꼼꼼히 점검해 빈틈이 없도록 관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suwu@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