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수도권일반

한국지엠 노조, 오늘부터 다시 '부분파업'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20 09:25:57
생산직 조합원 4시간, 사무직 5시간
24~27일 6시간 부분파업 진행
노조간부는 23~24일 8시간 전면파업

associate_pic

【인천=뉴시스】정일형 기자 = 임금협상 단체교섭 결렬로 총파업을 벌였던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지엠지부가 20일 다시 부분 파업에 돌입한다.

노조는 20~27일 부분 파업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20일에는 생산직 조합원은 4시간 일찍 퇴근하고, 사무직 조합원은 5시간 일찍 퇴근하는 부분 파업을 진행한다.

이어 24~27일 4일 간은 6시간 부분 파업을 진행한다. 노조 간부들은 23~24일 이틀간 8시간 전면 파업에 철야농성도 한다.

파업에 참여하는 조합원은 8000여 명으로 신설법인 지엠테크니컬센터코리아(GMTCK) 소속 조합원들의 파업 참여 여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노조는 이달 30일 중앙쟁의대책위를 열고 향후 투쟁 일정을 다시 정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한국GM노사는 올들어 8차례 임금협상 단체교섭을 진행했으나,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이에 노조가 추석 전 전면 파업에 돌입하면서 추석 후 9번째 교섭 자리가 마련됐으나 또 다시 양측간 의견차를 좁히지 못했다.

노조 관계자는 "8차 교섭 동안 교섭에서 사측의 제시안이 없었다"면서 "사측의 입장에 변화가 없기에 파업에 돌입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한국지엠 노사는 올해 5월 30일 임금협상 단체교섭을 시작했으나 노조가 요구한 임금 인상안과 부평2공장 발전계획, 부평 엔진공장 중장기 사업계획 등을 놓고 입장차가 커 교섭이 결렬됐다.


ji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