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조국 부부, 장학금은 물론 자녀 학자금도 수령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20 11:48:07
조국 2003~2017년 아들·딸 총 1597만원
정경심 2011~2013 아들 학자금 407만원
"규정상 문제없지만 평소밝힌 소신과 달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영태 기자 =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조국 인사청문회 대책TF 1차회의에서 곽상도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2019.08.19.

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이승주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부부가 교수로 재직하며 장학금은 물론 자녀의 학자금도 지원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20일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실에 따르면 조국 장관은 서울대 교수로 재직하며 2003년부터 2017년까지 두 자녀의 중·고교 학자금으로 총 1197만여원, 대학 학자금으론 400만원을 수령했다.

정경심 동양대 교수도 지난 2011년부터 2013년까지 아들의 학자금으로 9회에 걸쳐 총 407만여원을 받았다.

곽 의원실 관계자는 "규정상 부부가 모두 국립대 교수라면 학자금은 둘 중 한 명만 지원이 가능하다. 한쪽이 사립대 교수라면 사립대가 국고지원금을 받지 않는 한 부부 모두 지원을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정 교수가 국고지원금을 통해 지원받은 것이 아니기 때문에 규정상 문제될 것은 없다"면서도 "다만 56억원 자산가로서 장학금을 경제 상태를 중심으로 줘야한다고 평소 소신을 밝혀왔다는 점에서, 장학금은 물론 학자금까지 챙긴 것에 국민들이 배신감을 느끼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joo4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