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문화충돌 36년째 믹스..코디최 "이번엔 로코코+난초 혼종"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20 14:45:24  |  수정 2019-09-30 09:48:34
PKM갤러리서 3년만에 신작전...디지털페인팅 '하드믹스'시리즈2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현주 미술전문기자= 20일 오전 서울 삼청동 PKM갤러리에서 작가 코디 최가 이종 문화 충돌의 개념을 녹인 페인팅 시리즈 '하드 믹스 매스터 시리즈2'에 나온 그림 앞에서 포즈를 취했다.

【서울=뉴시스】박현주 미술전문 기자 = '문화 충돌'은 그를 예술가로 단단하게 세웠다. 서양과 동양의 사이에서 불편과 부당으로 아팠던 그는 이제 그 둘을 섞는 '하드 믹스'작가로 거듭났다.

"이전에 왼쪽에서 비판적으로 바라봤다면, 지금은 오른쪽에서 긍정적으로 보게 됐죠."
   
21세때 집안이 기울어 미국으로 이민을 갔다. 1983년, 멕시칸 갱들이 사는 빈민가에 이주한 그는 깨달았다. "내가 알고 있던 미국이 아니었구나" 플레이보이 잡지와 미국 방송을 보며 가졌던 아메리카의 환상은 완벽히 깨졌다.

빈민가에 살며 캘리포니아 백인 상류층이 다니는 리오 혼도 컬리지와 아트센터디자인대학을 다니면서 '왕따'도 당했다. 서양과 동양, 백인과 황인, 그렇게 엇갈린 문화 충돌은 그를 소화불량에 걸리게 했다. 3년간이나 활명수 같은 소화제를 날마다 마시며 이방인의 삶을 살아냈다. 하지만 그 삶은 작가로서 작품으로 소화됐다.

소화불량때 먹었던 소화제를 두루마기 화장지에 뿌려 1984년 조각을 탄생시켰다. 로댕의 '생각하는 남자'를 패더리한 '로댕 싱크' 작품은 당시 온통 핑크색으로 만들어졌는데 소화제 색깔이었다.

"그때 그 소화제를 한 3000병쯤 쓴 것 같아요." 그런데 생각지도 않은 반응에 충돌했다. "지금이야 핑크색도 일반화됐지만 당시에 화려한 그 색감때문에 키치(Kitsch하찮은 예술품)적이라는 반응으로 키치 작가라는 소리도 들었죠"

이민자, 이방인으로 겪은 충돌을 작품으로 승화시킨 건 아트센터디자인 대학마이크 캘리Mike Kelley, 1954~2012)교수 덕분이다. 열심히 작업하지만 동양인으로서 소외받던 그를 특별하게 대했다. "모두가 외면할때 저를 쳐다보는 딱 한명의 교수였어요. 개인수업받다시피 교육을 받았어요. 케토의 충돌로 고뇌하던 저에게 스승님은 다른 것 말고 문화에 대한 공부를 하라고 하셨죠."

그렇게 "문화 충돌이 예술이 될 수 있구나"를 깨쳤다. "당시 80년대는 서양문화 우월이 팽배하던 시기였고, 동서양을 함께 논하는 작품은 없던 때여서 쉽지 않은 작업이었다."       

이종 문화가 충돌하여 탄생하는 제3의 문화현상에 집요하게 주목해 온 코디 최(59·최현주)의 이야기다.
 
지난 2017 베니스비엔날레 한국관 대표작가로 나서 국내 미술계에서도 주목받은 코디 최는 이젠 앞서가는 '하드 믹스' 작가로 장르를 확장중이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서울 삼청동PKM갤러리는 코디 최의 3년만의 개인전을 24일부터 개최한다.

2016년 이후 3년만의 신작 개인전은 오묘한 '하이브리드'의 절정을 보여준다.

서울 삼청동 PKM갤러리에서 24일부터 새로운 기법의 페인팅 시리즈를 공개한다. 화려한 색감의 꽃과 검은 난이 한 화면에 동시에 그려진 작품이다. 

18~19세기 서양문화의 끝판왕이었던 '로코코 풍' 그림과, 같은시기 조선시대에 유행했던 사군자중 '난'을 접목시킨 작품이다. 서양화인 듯, 동양화인 듯, 꽃 그림인 듯 아닌 듯 낯익고도 낯설게도 다가온다. '로코코'는 서양 귀족 부인들에게 사랑받았던 작품이고, 우리나라 사군자 중 '난 치기'는 양반 계급의 필수템이었다.

서양과 동양의 상류층이 애용한 그림을 뽑아낸 작품은 '하드 믹스 매스터 시리즈 2: 노블레스 하이브리디제(Hard Mix Master Series 2: Noblesse Hybridige)'라는 전시 타이틀을 만들어냈다.

상류층의 도덕적 의무를 뜻하는 단어 '노블레스 오블리제(noblesse oblige)를 패러디한 합성 신조어로, 두 귀족적 취향의 혼종을 은유한다.

"예술 문화를 쉽게 접하는 계층은 상류계층이다. 간접적으로 느낀바에 의하면 우리나라 상류층 부인들도 알게 모르게 서양문화 사대주의가 깔려있는 것은 아닐까.  또 서양 사회는 자기 문화 우월주의에 깔려있는 것은 아닐까?하는 그런 개념들을 충돌시키고 싶었어요." 

'하드 믹스' 회화 시리즈는 작가의 아들이 유년시절 컴퓨터로 그린 이미지 데이터와 작가의 스승인마이크 캘리가 그린 가비지 드로잉Garbage Drawing, 1988을 디지털 믹스한 '하드 믹스 매스터 시리즈 1'의후속 연작이다.
  
작품 재료도 한가지가 아니다. 서양의 전통 안료인 유화, 동양 옻칠의 대체재인 캐슈, 현대식 기법인 UV 프린트로 여러 겹 겹쳐 인조대리석 위에 투사했다. 전통과 현대 · 진짜와 가짜 재료의 하이브리드 혼종의 아름다움을 뽐낸다.

"서양의 문화 우월주의는 동양의 문화를 정복의 대상으로 기록되어있어요. 하지만 이젠 그렇지 않다는 것을 말하고 싶어요. 혼종 자체가 우리의 일상이 됐잖아요. 우월주의이나 사대주의에 빠지지 말고 동등한 위치, 혼종 안에서 제 3의 아름다움을 찾았으면 합니다. 그림을 많이 접하는 상류층의 사모님들도 그런 것을 인정해주면 우리의 문화적 자긍심도 상승할수 있지 않을까요?"

36년간 서양+동양의 문화를 섞어온 작가는 이젠 최신 하드믹스 음악 DJ같다. 과거와 현재의 음악을 다운로드하고 자유롭게 해서 새로운 느낌을 주는 음악처럼 서양과 동양문화를 디지털 믹스한 '뉴트로(New+Retro)하이브리드 회화'의 길을 활짝 열었다.

신작이라고 하지만 그의 말 처럼 혼종이 시대, 크게 새로워 보이지는 않는다. 익숙한 화려한 꽃 그림 배경과 힘차고 거대하게 뻗은 검은 난이 거슬림의 경계에서 오가는 분위기도 전한다. 그 난은 전사 기법으로 처리됐다. 옅은 배경에 옻칠로 작가가 덧칠한 것이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코디 최_Noblesse Hybridige _19622B, 2019

그가 고민이 있다고 했다.

"난을 치면서 붓으로 난을 배워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그러면서도 극단적으로 완전히 디지털화 시켜서 붓이 전혀 가지 않는 방식으로 난을 만들어낼 수도 있겠다는 생각도 했고요."

여전히 그는 그의 하이브리드한 작품처럼 감정이 이랬다 저랬다하는 '양가 감정'을 오가고 있는 중이다. 물론 그것이 코디 최의 힘이다. 전시는 10월 26일까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현주 미술전문기자= 작가 코디 최는 이종 문화 충돌의 개념을 실험하고 있는 페인팅 시리즈 '하드 믹스 매스터 시리즈2'전을 서울 삼청동 PKM갤러리에서 선보인다.



hy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문화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