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심폐소생술도…안전띠가 진화한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22 13:53:33
안전띠 기술 특허출원 2015년 이후 2배 이상 증가
associate_pic
【대전=뉴시스】 김양수 기자 = 안전띠 착용 기술관련 분야별 특허출원 현황(2010~2018).2019.09.22(사진=특허청 제공) photo@newsis.com

【대전=뉴시스】 김양수 기자 = 심폐소생술이 가능한 안전띠(벨트)가 나오는 등 안전띠 분야 연구개발이 활발해지면서 최근 해당분야 특허출원이 크게 증가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특허청에 따르면 안전띠 착용과 관련된 특허출원은 지난 2010년부터 2014년까지 총 65건이 나와 연평균 13건에 불과했으나 이듬해부터 가파르게 증가, 2015부터 지난해까지 최근 4년간 104건(연평균 27건)으로 2배 이상 증가했다.

안전띠 착용과 관련된 기술은 ▲안전띠 착용 모니터링(착용 여부 감지·경고 등) ▲안전띠 스마트 시스템(사고 예방 제어·시스템 등) ▲안전띠 구조(편의성·견고성 향상 등) 분야로 크게 구분된다.

2010년부터 2018년까지 나온 특허를 기술별로 분석하면 안전띠 착용 모니터링 62건(36.5%), 안전띠 스마트 시스템 61건(35.9%), 안전띠 구조 47건(27.6%) 순으로 안전띠 착용여부를 확인하는 기술이 가장 많다.

이 중 안전띠 스마트 시스템 기술 분야는 차량사고 발생을 미연에 방지키 위한 예방적 기능에 초점을 맞춘 특허출원으로 지난 2015년 첫 출원이 시작돼 현재 10건이 나와 신규 기술로 주목을 받고 있다.

대표적 스마트 시스템 기술로는 안전띠를 이용해 운전자 및 탑승자 상태를 지속 모니터링하고 갑작스러운 심정지 상황이 발생할 경우 심폐 소생술을 실시하는 기술이 있다.

또 운전자의 졸음운전이 감지되면 안전띠를 진동시켜 운전자를 깨우는 등 운전자 상태를 관리하고 상태에 따라 안전띠를 제어하는 기술도 출원됐다.

최근 9년간 출원인별로는 내국인이 142건(84%), 외국인이 28건(16%)으로 내국인이 특허출원을 주도했고 외국인 중에는 일본이 14건(8.2%), 미국이 6건(3.5%)으로 집계됐다.

내국인은 대기업 56건(33%), 중견기업 32건(19%), 개인 30건(18%), 중소기업 15건(9%), 대학·연구기관 등 9건(5%) 순으로 조사돼 대·중견기업에서 연구개발이 활발한 것으로 분석됐다.

특허청 백온기 자동차심사과장은 “향후 안전띠 착용 관련 기술 개발은 전 좌석 안전띠 착용 의무화로 중요성이 커짐에 따라 꾸준히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면서 "특히 사고시 운전자나 탑승자 피해를 최소화하는 사후적 기능을 넘어 사고예방을 위한 안전띠 착용 기술의 특허출원 비중이 점차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kys050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