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대구/경북

경찰, 황천모 상주시장·박영문 당협위원장 자택 등 압수수색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21 07:34:42
associate_pic
법원 출석하는 황천모 상주시장 (사진=뉴시스 DB)
【상주=뉴시스】박홍식 기자 = 경찰이 지방선거 당시 불법 자금을 주고받은 혐의로 자유한국당 소속 황천모 경북 상주시장과 박영문(상주·군위·의성·청송) 당협위원장 자택과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21일 경북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따르면 전날 상주시장실과 자택, 차량 등과 함께 박 위원장의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황 시장은 지난해 자유한국당 공천을 받은 뒤 본선거를 앞둔 시점인 5월 박 위원장에게 불법 선거자금 1억원을 건넨 혐의를 받고 있다.

황 시장이 박 위원장에게 1억원을 건넸다는 진술은 황 시장의 항소심 재판과정에서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황 시장은 지난해 지방선거가 끝난 뒤 선거캠프 관계자 3명에게 2500만원을 건넨 혐의로 1심과 2심 모두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아 대법원 최종판결을 앞두고 있다.


phs643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