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태풍 ‘타파’ 간접 영향…제주, 호우·강풍주의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21 12:00:22
associate_pic
【서귀포=뉴시스】강경태 기자 =제17호 태풍 ‘타파’가 북상하고 있는 가운데 21일 오전 제주 서귀포시 서귀포항에 미리 대피한 선박들이 줄지어 정박해 있다. 2019.09.21. ktk2807@newsis.com
【제주=뉴시스】강경태 기자 = 제17호 태풍 ‘타파(TAPAH)’가 북상하고 있는 가운데 제주도 육상에 강한 비바람이 몰아치고 있다.

제주지방기상청은 이날 오전 11시를 기해 제주도 전역에 강풍경보를 내렸다.

앞서 오전 10시 제주도 전역에 호우주의보가 내려졌으며, 오후 1시를 기해 제주도 남쪽 먼바다에는 태풍경보가 발효됐다.

현재 제주지역은 태풍의 영향으로 시간당 5~15㎜의 비가 내리고 있다. 주요 지점별 일 강수량은 오전 10시 기준 한라산 삼각봉 20㎜, 한라생태숲 19.5㎜, 제주 북부 산천단 14.5㎜, 남부 서광 7㎜, 동부 송당 10.5㎜, 서부 대정 16㎜ 등이다.

기상청은 태풍의 영향으로 오는 22일까지 시간당 50㎜ 이상의 매우 강한 비가 내려 많이 누적 강수량이 400㎜가 넘는 곳이 있을 것으로 예보했다.

또 최대 순간풍속이 초속 14m(시속 50㎞)로 매우 강하게 부는 곳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해상에서는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도 3~7m로 매우 높게 일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저지대나 도로 침수가 우려되니 사전에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며 “또 강풍으로 시설물 피해나 안전사고 등이 없도록 각별하게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ktk280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