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이상화 "예비 남편 강남, 그냥 매력을 흘리고 다닌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22 10:51:37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남정현 기자 = 이상화가 예비 남편 강남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21일 오후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 이상화는 강남과의 연애 에피소드를 털어놓았다. 이날 방송에는 이상화와 함께 박세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상화는 강남의 매력을 묻는 질문에 "카메라가 켜졌을 때와 꺼졌을 때가 다르다. 꺼졌을 때는 배려심도 많고 진중함도 있다. 그냥 매력을 흘리고 다닌다"고 말했다.

이어 강남에게 마음을 연 순간에 관해서는 "지난해 겨울 재활을 하고 있었다. 은퇴를 고민하고 있던 시점이었다. 그때 '정글의 법칙' 출연자 모임이 자주 있었고, 자연스럽게 고민을 털어놨다. 강남이 가만히 이야기를 듣더니 '넌 이미 레전드고 많은 이들이 이미 (너로부터) 힘을 얻었다. 이젠 다 내려놓고 나랑 편히 쉬자. 같이 놀러 다니자'라고 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그때 (이미) '썸'을 타고 있던 사이였는데, 감동을 받고 마음을 열게 된 거였다"라며 그 말을 계기로 연인사이로 발전하게 됐다"고 수줍게 고백했다.

이에 박세리는 "같은 정글을 다녔는데 왜 다르지? 나는 거기서 정말 방송 피디 멱살을 잡고 싶었다. 정말 힘들었다. 강남도 같이 있었다. 강남이가 되게 까불더라. 강남이가 정글에서 1인 생존하는 곳에 누나가 가야 할 것 같다고 하더라. 거기가 되게 높고 힘든 곳이었다. 그런데 나중에 강남이 '누나 뻥이야'라고 하더라. 정말 한 대 때리고 싶었다. '아 저기 카메라가 있지'라는 생각으로 참았다"라고 이상화와는 전혀 다른 강남과의 에피소드를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세리는 그러면서 이상화에게 "내가 안 때려서 (너희 둘이) 만날 수 있었던 거다"라고 덧붙였다.


nam_j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