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태풍 '타파' 전국 영향권…제주 시간당 300㎜ 폭우(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22 10:07:04
남부지방과 제주도, 대부분 해상에 태풍특보
서귀포 남쪽 250㎞ 부근 해상서 북북동진 중
오후 6시 부산 지나 내일 독도 거쳐 일본으로
associate_pic
【서귀포=뉴시스】우장호 기자 = 제17호 태풍 '타파(TAPAH)'가 빠르게 북상 중인 22일 오전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 위미리 인근 해상에 큰 파도가 몰아치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타파는 이날 오후 3시께 제주도에 가장 근접할 것으로 예보됐다. 2019.09.22. woo1223@newsis.com
【서울=뉴시스】안채원 기자 = 22일 전국이 제17호 태풍 '타파(TAPAH)'의 영향권에 들어 다수 지역에서 바람이 강하게 불고 많은 비가 내리고 있다.

이날 오전 9시20분 기준 태풍 타파는 중형 태풍으로 서귀포 남쪽 약 250㎞ 부근 해상에서 시속 28㎞로 북북동진 중이다.

남부지방과 제주도에는 태풍특보가, 대부분 해상에는 태풍 또는 풍랑특보가 발표됐다.

전날부터 누적강수량은 어리목(제주) 476㎜, 지리산(산청) 203.5㎜, 보성 152.5㎜다.

최대순간풍속은 간여암(여수) 시속 34.6㎞, 고산(제주) 시속 29.9㎞다.

태풍은 이날 오후 6시께 부산 남남서쪽 약 170㎞ 부근 해상을 지날 것으로 보인다. 23일 낮 12시께는 독도 동북동쪽 약 470㎞ 부근 해상을 지나 오후 6시에는 일본 삿포로 서남서쪽 약 170㎞ 부근 해상에 위치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날 기상청은 "태풍 타파의 영향으로 서울, 경기 북부를 제외한 전국에 비가 오고 있다"며 "특히 태풍특보가 발효 중인 제주도에는 시간당 300㎜이상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다"고 했다.

23일 아침까지 예상 강수량은 강원영동, 경상도, 전남, 제주도, 울릉도·독도 100~250㎜다. 제주도와 경상동해안에서 많게는 400㎜이상의 폭우가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

경기남부, 강원영서남부, 충청도, 전북에는 20~70㎜로 예상되고 강원영서남부와 충청도, 전북에는 100㎜ 이상의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서울과 경기북부, 강원영서북부의 예상강수량은 5~40㎜다.

제주도와 서울·경기도, 충남, 전라서부에는 이날 밤에, 그 밖의 전국은 23일 새벽에 비가 멈출 것으로 보인다. 동해안은 23일 아침에 날이 개겠다.

태풍의 영향으로 제주도와 남해안, 동해안, 지리산 부근에는 강한 비가 다량 내리면서 산사태, 저지대 침수, 하천 범람 등 피해 가능성이 있다. 제주와 남해안, 동해안, 도서지역과 일부 높은 산지, 도서지역에서는 매우 강한 바람이 불겠다. 그 밖의 지역에서도 바람이 강한 곳이 있겠으니 피해에 대비해야 한다.

강한 비와 바람으로 인해 차량 운행에 지장이 있겠으며, 항공기 운항에도 차질이 있을 수 있다.

제주 인근 해역과 남해안을 중심으로 태풍·풍랑특보 등이 발효된 상태로 바람이 강하고 물결이 높이 일고 있다. 그 밖의 해상에서도 바람이 차차 강해지고 물결이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바다의 물결은 남해 앞바다와 먼 바다에서 3~8m, 4~10m로 예상된다. 서해 앞바다와 먼 바다는 1~5m, 2~9m 높이로 물결이 일겠다. 동해 앞바다와 먼 바다의 물결은 1.5~7m, 2~8m로 예상된다.

낮 기온은 17~25도로 평년보다 낮을 것으로 보인다.

주요 지역 낮 기온은 서울 19도, 인천 20도, 수원 20도, 춘천 19도, 강릉 19도, 청주 20도, 대전 19도, 전주 19도, 광주 21도, 대구 20도, 부산 24도, 제주 23도로 예측된다.

미세먼지와 오존 농도는 전 권역에서 '좋음'과 '보통' 수준으로 전망된다.

newkid@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