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전북

전북도, 휴일에도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방역 총력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22 15:03:40
거점소독시설 전 시군 19개소 24시간 가동
농축국장·도점검반 방역 현장 점검
방역취약 돼지농가 아프리카돼지열병 정밀검사
associate_pic
【전주=뉴시스】 김얼 기자= 전북 전주시 덕진구 조촌동에 아프리카돼지열병(ASF) 거점소독시설 및 통제초소 운영을 실시한 18일 관계자들이 초소 운영을 위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2019.09.18.

pmkeul@newsis.com

【전주=뉴시스】김민수 기자 = 전북도는 아프리카돼지열병 도내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휴일에도 방역초소 운영을 강화하는 등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전북도는 경기도에서 국내 처음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즉시 전 시군에 19개소의 거점소독시설을 설치하고 24시간 운영하면서 외부 축산차량에 대한 소독을 실시하는 등 발 빠른 대처를 해왔다.
 
첫 발생 이후 추가발생이 없어 주말동안에 자칫 관심 저조가 우려되는 상황 속에서 농축수산식품국장·도점검반(5개반)이 거점소독시설 19개소와 밀집사육단지인 김제 용지, 익산 함열 등 7개소에 대한 방역상황을 현장 점검하고 미흡사항에 대해서는 즉시 시정토록 조치했다.
 
당초 오는 23일 월요일부터 10월 4일까지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었으나 사안의 시급성을 감안하여 40명의 전문요원을 투입, 21일 토요일부터 시료채취와 검사를 시작했다.  

전북도는 북상 중인 태풍 ’타파‘는 또 다른 위험요소로 판단해 태풍이 지난 뒤에는 농장 진출입로와 농장 주변에 생석회를 재도포하고, 축사 내외부와 농장 내 보관 중인 농기계, 차량 등을 집중 소독할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축산농가 및 축산관계자는 ASF 발생 및 전파 방지를 위해 농장 및 관련시설에 대한 소독 등 방역조치를 철저히 이행해줄 것과 ASF 의심증상 여부를 관찰해 이상이 있을 경우에는 신속히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le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