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지방일반

'태풍 타파 북상' 강원 육해상에 태풍경보 발령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22 20:10:00
associate_pic
【남해=뉴시스】 차용현 기자 = 22일 오후 제17호 태풍 ‘타파’가 빠르게 북상중인 가운데 경남 남해군 상주은모래비치 해변에 큰 파도가 밀려오고 있다. 2019.09.22.     con@newsis.com
【강릉=뉴시스】김경목 기자 = 제17호 태풍 '타파(TAPAH)'의 북상으로 인해 강원도에 발효 중인 기상특보가 강화되고 있다.

강원지방기상청은 22일 오후 7시를 기해 풍랑주의보가 발효 중인 동해 중부 전 해상에 태풍경보를 발령한다.

이어 오후 8시에는 영월, 평창·정선 평지, 횡성, 원주에 발효 중인 강풍주의보를 태풍주의보를 변경하고 강릉·동해·삼척 평지와 태백, 중·남부 산간에 발효 중인 강풍주의보를 태풍경보로 강화한다.

중·남·북부 산간과 삼척·동해·강릉 평지, 태백에 발효 중인 호우주의보는 그대로 유지된다.

북부 산간과 속초·고성·양양 평지에 발효 중인 강풍주의보와 호우주의보도 유지된다.

비는 오후 현재 영동과 영서 남부지역을 중심으로 시간당 5~10㎜ 내외의 강도로 내리고 있고 그 밖의 지역에서는 약하게 내리고 있다.

21일 0시부터 22일 오후 4시까지 누적 강수량은 영동지역에서 삼척 원덕 132.0㎜, 삼척 도계 131.5㎜, 태백 99.7㎜, 대관령 93.9㎜, 강릉 65.0㎜, 양양 49.0㎜, 속초 35.9㎜ 등이다.

associate_pic
【양양=뉴시스】김경목 기자 = 22일 오후 제17호 태풍 '타파(TAPAH)'의 영향으로 비가 내리는 가운데 갤러리들이 강원 양양군 설해원 골든비치에서 열린 '설해원 셀리턴 레전드 매치' 마지막 날 스킨스 경기를 관전하기 위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2019.09.22.  대회 운영기획를 맡은 세마스포츠마케팅(SEMA)에 따르면 이날 대회장에는 1300여명의 갤러리들이 관전했다. photo31@newsis.com
영서지역에서는 원주 신림 68.5㎜, 원주 부론 65.0㎜, 영월 58.8㎜, 원주 55.3㎜, 평창 54.0㎜, 횡성 40.5㎜, 홍천 22.5㎜ 등이다.
 
바람은 시속 20~45㎞(초속 5~13m) 내외로 불고 있지만 태풍 타파의 이동경로 왼쪽에 강원도가 위치함에 따라 바람의 세기는 점차 강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지역별로는 영동에서 최대순간풍속 시속 125~160㎞(초속 35~45m), 영서에서 시속 55~110㎞(초속 15~30m)가 넘는 강풍이 불 것으로 우려된다.

22일 오후 4시 기준 일최대순간풍속은 원주 백운산에서 초속 29.2m로 관측된 것을 비롯 향로봉 초속 20.3m, 정선 북평 20.7m, 화천 광덕산 19.5m, 평창 진부 18.5m, 진부령 19.8m, 미시령 19.1m, 대관령 16.2m, 설악산 15.9m, 태백 14.7m, 원주 치악산 14.0m, 동해 12.2m, 삼척 10.8m로 나타났다.

비는 23일까지 태풍에 동반된 발달한 비구름대의 영향으로 이어지겠고 특히 지형적인 영향까지 더해져 영동에서는 시간당 30㎜ 이상의 매우 강한 비와 함께 50~150㎜ 가량의 매우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영서 남부지역에는 20~60㎜, 영서 중북부에는 5~20㎜의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

동해 중부 해상의 파고는 점차 높아져 2.0~8.0m 높이까지 일 것으로 보여 25일까지 이어질 너울성 파도에 의한 각종 사고에 대비해야 한다.

이규대 예보관은 "비의 강도가 점차 강해지겠다"며 "축대 붕괴, 산사태, 저지대 침수, 하천 범람, 너울성 파도의 해안도로 및 방파제 월파 등 피해에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강풍으로 인해 시설물 낙하에 따른 안전사고, 과수의 낙과, 농작물 쓰러짐 등 피해도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태풍 타파는 22일 오후 23일 오후 3시께 독도 동북동쪽 약 660㎞ 부근 해상으로 이동할 것으로 예상된다.

photo3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