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충북

충북 전역 태풍주의보 해제…새벽까지 곳곳 빗방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22 23:24:40
associate_pic
【청주=뉴시스】조성현 기자= 22일 태풍 타파의 영향으로 도내 전역에 많은 비가 내린 가운데 충북 청주시 청원구 율량동 한 도로에서 차량 한대가 고여있는 물웅덩이를 그대로 지나치자 물벼락이 튀고 있다. 2019.09.22. jsh0128@newsis.cocm
【청주=뉴시스】인진연 기자 = 충북 청주기상지청은 22일 오후 10시 20분을 기해 충북 전 지역의 태풍주의보가 해제됐다고 밝혔다.

청주기상지청에 따르면 17호 태풍 '타파(TAPAH)'는 이날 오후 10시 현재 중심기압 980hPa, 중심 부근 최대풍속 104km/h(29m/s), 강도 중의 소형 태풍으로 부산 남동쪽 약 95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57km로 북동진하고 있다.

도내에는 현재 태풍의 영향으로 순간풍속 10~13m/s 이상의 다소 강한 바람이 불거나 빗방울이 떨어지고 있다.

청주기상지청은 태풍이 약화하면서 빠르게 북동진함에 따라 바람이 점차 약화하겠으나 23일 새벽까지는 다소 강한 바람이 이어지는 곳이 있겠다고 전망했다.


inphot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