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해외야구

류현진, ML 데뷔 7년 만에 생애 첫 홈런 폭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23 06:40:02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문성대 기자 =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LA 다저스)이 생애 첫 홈런포를 터뜨렸다.

류현진은 2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MLB)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홈경기에 선발투수 겸 9번타자로 선발출전, 5회말 동점 솔로포를 터뜨렸다.

0-1로 끌려가던 5회 두 번째 타석에 등장한 류현진은 콜로라도 선발 안토니오 센자텔라의 4구째 한가운데로 몰린 포심패스트볼을 공략해 가운데 담장을 넘어가는 아치를 그려냈다. 비거리 128m짜리 홈런이었다.

데뷔 후 7년 만에 홈런을 친 류현진은 두손을 불끈 쥐며 그라운드를 돌았다. 다저스 벤치에서도 류현진의 첫 홈런을 축하해줬다.

류현진은 2회 첫 타석에서는 투수 앞 땅볼로 물러났다.

양팀은 5회 현재 1-1로 앞서고 있다.


sdm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